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0;21(10):1277-1287.
Published online October 1, 2000.
Factors associated with fatigue in middle-aged male workers.
Yun Jin Kim, Sang Yeoup Lee
중년 직장 남성의 피로 관련 인자
이상엽, 김윤진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Fatigue is a common complaint of the middle-aged male. Some studies show that fatigue is associated with depression, anxiety, or stress and caused by physical or psychological factors. The impact of these factors with fatigue severity is not, known.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association of above factors with fatigue severity in middle-aged male workers.

Methods : The subjects were middle-aged male workers seen for health check up at a university hospital in Pusan from Sep. 1998 to Dec. 1998. Subjects completed questionnaire about fatigue severity, fatigue type, depression, anxiety, stress and activity level. Subjects were divided into 4 groups in the order of fatigue severity ; No Fatigue Group, Fatigue Group I , Fatigue Group II, Fatigue Group III.

Results : Among 218 subjects, 90 (41.3%) were No fatigue Group, 44 (20.2%) were Fatigue Group I, 50 (22.9%) were Fatigue Group II, and 34 (15.6%) were Fatigue Group III. Fatigue severity was significantly different between the 5th and 6th decade age groups(P=0.018). As fatigue severity was increased,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were increased, but activity level was decreased (P<0.01). Depression, anxiety, stress and activity level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between No Fatigue Group and Fatigue Group III.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by fatigue severity. fatigue severity had a positive correlation with total fatigue, physical fatigue, psychological fatigue,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but a negative correlation with activity level(P<0.01).

Conclusion : Fatigue is common among middle-age male workers. Fatigue severitys was associated with an increase in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but was decreased with activity level. The influence of physical fatigue was in proportion to fatigue severity. Therefore, understanding fatigue as a continuous variable may be useful in patient care.
초록
연구배경 : 피로는 중년 남성의 흔한 증상이다. 그 원인으로 정신적 인자와 신체적 인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피로강도에 따라 관련 인자들의 변화와 중년 남성의 피로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40대 이상의 직장 남성을 대상으로 피로의 특징과 피로 강도에 따른 우울, 불안, 스트레스, 활동도의 변화와 신체적 정신적 인자의 영향을 알아보고, 경한 피로와 심한 피로의 차이를 알아보고자 했다.

방법 : 본 연구는 1998년 8월부터 12월가지 4개월 동안 부산의 일개 대학병원에서 근로자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직장 남성을 대상으로 설문을 이용해 실시했다. 설문을 피로강도, 피로유형, 우울, 불안, 스트레스, 활동 능력을 측정하는 내용으로 했다. 연구대상은 피로 강도에 따라 비피로군과 제 1피로군, 제 2피로군, 제 3피로군의 3개 피로군으로 구분했다.

결과 : 연구 대상은 218명으로 연령별로는 40대가 163명(78.4%), 50대가 55명(25.3%)이었다. 비피로군은 90명(41.3%)이었고, 피로군은 제 1 피로군이 44명(20.2%), 제 2 피로군이 50명(22.9%), 제 3 피로군이 34명(15.6%)으로 총 128명(58.7%)이었다. 피로인지군의 비율은 40대가 64.2%, 50대가 45.5%이었으며, 연령에 따라 강도의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8). 우울, 불안, 스트레스는 피로 강도에 따라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으나 활동 능력은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P<0.01). 각 피로군의 비교에서 비피로군과 제 3 피로군 사이에는 우울, 불안, 스트레스에만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피로강도에 따라 피로 유형의 유의한 차이가 있었는데 피로가 심한 군으로 갈수록 신체적 피로가 주된 피로군의 비율이 높아지는 양상을 보였고, 정신적 피로가 주된 피로군의 비율은 별 변화가 없었다(P=0.01). 피로강도는 피로도, 신체적, 피로도, 정신적 피로도, 우울, 불안, 스트레스와는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고, 활동 능력과는 음의 상관관계가 있었다(P<0.01).

결론 : 많은 중년 직장 남성이 피로는 느끼고 있었다. 피로강도가 심해지면 우울, 불안, 스트레스가 증가하고 활동도가 감소하며 신체적 인자의 영향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에서 피로를 이분법으로 이해하기보다 연속변수의 개념으로 접근하는 것이 합리적일 것으로 판단되었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