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0;21(3):406-414.
Published online March 1, 2000.
The comparison of recognition between non-medicated and medicated group in hypertensive patients.
Doo Young Choi, Chang Sup Kim, Eun Ju Sung, Young Sik Kim
1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Asan Medical Center, Korea.
2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University of Ulsan College of Medicine, Korea.
고혈압 진단후 비약물치료자와 약물치료자의 인식도 비교
성은주, 김영식, 최두영, 김창섭
1
2
Abstract
Background
: With proper management, hypertensive patients can maintain their health and prevent complications. But poor compliance is a main problem for management of hypertension. This study was designed to investigate the reasons among hypertensive patients who did not initiate antihypertensive medication despite recommendations.

Methods : Questionnaires were used for hypertensive patients who visited a health care center and an outpatient clinic of family department in a university hospital, from March to July, 1998. The non-medicated (noncompliant) group were those who had not taken antihypertensive drug at all with high blood pressure (higher than 160mmHg at systolic, or 100mmHg at diastolic phase initially and hypertensive range on the follow up), despite doctor’s recommendations. The medicated(compliant) group were those hypertensive patients who had taken antihypertensive drug well and visited the clinic regularly at least for 9 months during the recent 12 months.

Results : The total number of the noncompliant was 65, and the compliant 57. The mean age of the noncompliant was 50.8 and the compliant 58.0 years old. The mean blood pressure in the noncompliant was 162.6/106.6mmHg, higher than in the compliant 138.1/85.7mmHg. The main reasons refusing antihypertensive drug were fearful feeling for ‘lifelong medication’ (47.7%), followed by complications form drugs(30.8%). The reason for delaying treatment with antihypertensive drug is that the noncompliant showed more tendency to think ‘It would be the same’, or ‘better than starting medication early’ than the compliant. For the complications from drugs, 59.5% of the noncompliant answered. ‘I’m not sure, but it’ll be not good’, and those who answered ‘it’ll be not bad to have medication’ seemed to be less than in the noncompliant.

Conclusion : The patients who had been recommended but did not start on medication had less knowledge about the benefits of medication. We can assume that they are refusing antihypertensive because of their excessive anxiety about complications of and lifelong medication.
초록
연구배경 : 고혈압은 적당한 치료로 건강을 유지하고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는 질병이지만 치료의 순응도가 낮아 보건상의 문제가 되고 있다. 이 연구는 고혈압으로 진단 받은 사람 중에서 약물치료를 권유받았으나 시행한 적이 없는 사람들에 있어서의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시행하였다.

방법 : 1998년 3월부터 10월까지 일개 대학병원 일반건강클리닉과 가정의학과를 내원한 사람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하였다. 연구대상은 약물치료 비순응군(이하, 비순응군으로 표기함)으로 초회 혈압이 수축기 16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100mmHg 이상으로서 재검의 대상이었고, 재검시 측정한 혈압도 고혈압으로 나온 사람으로서 전에 고혈압으로 진단받고 치료받지 않은 사람에서 선정하였다. 순응군은 최근 12개월중 9개월 이상 규칙적으로 방문투약 하였으며, 본인이 고혈압약물을 잘 복용하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을 선정하여 이들 두 군의 응답을 비교 분석하였다.

결과 : 총 대상자수는 비순응군이 65명, 순응군이 57명이었다. 평균연령은 비순응군이 50.8세, 순응군이 58.0세였다. 2회 측정한 평균혈압은 비순응군이 162.6/106.6mmHg, 순응군이 138.1/85.7mmHg로 비순응군 이 더 높았다. 비순응군이 약물치료를 처음부터 거부한 가장 중요한 이유는 ‘일단 약물복용을 시작하면 평생 지속해야 한다고 하기 때문에’ 란 응답이 가장 많은 47.7%, ‘부작용을 염려하기 때문’이 30.8%를 차지하였다. 비순응군은 ‘약물복용을 지연시켜도 결과는 차이가 없을 것이다’, ‘약물복용을 지연시키는 것이 더나을 것이다’ 란 응답에 순응군보다 더 많은 사람이 응답한 경향이었다. 약물치료의 부작용에 대해서 비순응군은 ‘잘은 모르지만 좋지 않을 것이다’ 에 가장 많은 59.5%가 응답하였고, ‘별다른 부작용이 없을 것이다’ 에 응답자는 순응군보다 적은 경향이었다.

결론 : 고혈압환자로서 약물치료를 권고 받았으나 처음부터 이를 기피하고, 지연시키는 사람들은 약물치료의 이득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이들은 고혈압약물의 장기복용권고와 고혈압약물의 부작용에 대한 왜곡된 인식과 과다한 부담감으로 인해 처음부터 고혈압약물을 기피하는 것으로 사료된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