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0;21(3):332-343.
Published online March 1, 2000.
The comparison of the medical costs and quality of life in terminal cancer patients by the types of medical facilities.
Chang Hwan Yeom, Youn Seon Choi, Hye Ree Lee, Jae Yong Shim, Young Seon Hong, Wha Sook Choe, Young Ran Park
1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Yong-Dong Severance Hospital,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Korea.
2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Guro Hospital, Korea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Korea.
3Department of Oncology, St. Mary Hospital,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Korea.
4Department of Oncology, Ewha University Home Hospice Care, Korea.
5Departement of Hospice, Puchon Holy Family Hospital,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Korea.
의료 기관 형태별 말기 암 환자의 치료비용과 삶의 질 비교
이혜리, 염창환, 최윤선, 심재용, 홍영선, 최화숙, 박영란
1
2
3
4
5
Abstract
Background
: Life expectancy is ever increasing due to medical advancements, but cancer death rate is also increased. Quality of life is an important issue in cancer patients. Despite developments of early diagnosis and treatments for cancer, the medical costs is increasing due to extended survival against cancer and the absolute numbers of terminal cancer patients. We assessed the medical costs and quality of life in terminal cancer patients by the types of medical facilities, which would contribute to effective management.
Method: A total 159 patients (males 70, females 89) with terminal cancer patients who were treated and died in various types of medical facilities(home hospice, charity hospital hospice unit, university hospital hospice unit, university hospital non-hospice unit) between November 1, 1997 and January 31, 1999 were included in the study. After the confirmation that the demographic factors correlated with factors of quality of life, the differences in the medical costs and quality of life(pain, depression, ADLs, family APGAR score) during the last 1 week of life in the various types of medical facilities analyzed by multi-way ANOVA with interaction of the significant demographic factors.

Results : The mean cost of types of medical facilities during the last week of patients as 65,332.5 won in charity hospital hospice unit, 105,165.5 won in home hospice, 702,083.4 won in university hospital hospice unit, and 1,037,358.6 won in university hospital non-hospice unit. The difference between free hospital hospice unit and home hospice in medical costs as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but the difference among charity hospital hospice unit and home hospice, university hospital hospice unit, and university hospital non-hospice unit as significant (p<0.001). The demographical factors of quality of life in terms of pain, depression, ADLs, and family APGAR score were compared among various facilities. The ADL score of home hospice was 8.2±3.3, which was lower than free hospital hospice unit and university hospital hospice unit(p<0.05). The mean pain score of home hospice as 1.7±1.7 and that of university hospital hospice as 1.2±1.2, and pain scores of home hospice were lower than free hospital hospice unit, and pain scores of university hospital hospice were lower than free hospital hospice unit and university hospital non-hospice unit(p<0.05). In depressions categorical scale of home hospice the score was 4.8±1.3, which was higher than those of free hospital hospice unit and university hospital non-hispice unit(p<0.05), signifying less depression. The family APGAR score was statistically insignificant among various types of medical facilities.

Conclusion : The cost of hospice care is less than the non-hospice care. We found that the patients of home hospice experienced less pain and depression even with low ADLs, and increased the quality of life in both psychological and physical aspects.
초록
연구배경 : 의학의 발달로 사람의 생존 기간이 길어진 반면 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오히려 증가하였으며, 암에 대한 치료 이상으로 남은 삶의 질이 중요하게 대두되었다. 암의 조기 진단과 치료방법의 발달에도 불구하고 암 환자의 유병 기간의 증가와 더불어 말기 암 환자수의 증가는 의료비 상승을 초래하고 있다. 이에 저자들은 각기 다른 형태의 의료기관에서 말기 암 환자가 지불한 의료비용과 환자의 삶의 질을 평가하여 효과적으로 말기 암 환자를 관리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
연구

방법 : 1997년 11월부터 1999년 1월까지 모 대학병원 일반병동, 모 대학병원 호스피스 병동, 무료 자선병원 호스피스병동, 가정 호스피스 기관 등 각기 다른 4개의 의료 기관에서 말기 암으로 치료받고 사망한 환자 총 159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환자가 사망하기 전 일주일 동안을 기준으로 먼저 인구통계학적 인자가 삶의 질의 요소와의 연관 관계가 있는지를 확인한 후 각 의미 있는 인자들을 적용하여 의료 기관에 따라 치료비용과 삶의질(일상생활능력, 통증, 우울, 가족 기능도 지수)에 차이가 있는지를 다원배치 분산방법(multi-way ANOVA with interaction)을 가지고 분석하였다.

결과 : 임종 전 1주일동안 평균 치료비용을 보면 무료 자선병원 호스피스 병동이 65,332.5원으로 제일 적었고 가정 호스피스 기관이 105,165.5원, 모 대학병원 호스피스 병동이 702,083.4원, 모 대학병원 일반병동이 1,037,358.6원 순이었다. 무료 자선병원 호스피스 병동과 가정 호스피스 기관과는 유의한 차이는 없었으나 무료 자선병원 호스피스 병동과 가정 호스피스 기관, 모 대학병원 호스피스병동, 모 대학병원 일반병동의 치료비용 간에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01)
인구통계학적 인자 중에서 상관관계가 있는 인자를 적용하여 삶의 질로 평가된 기능적 측면(일상생활능력), 신체적 측면(통증), 정신적 측면(우울), 가족적 측면(가족 기능도 지수)을 각 기관별로 비교해 본 결과, 일상생활능력은 가정 호스피스 기관의 환자가 무료 자선병원 호스피스 병동이나 모 대학병원 일반병동의 환자에 비해 통계학적 유의 있게 낮게 나왔고, 통증은 가정 호스피스 기관이 1.7±1.7, 모 대학병원호스피스병동이 1.2±1.2로 가정 호스피스 기관은 무료 자선병원 호스피스 병동보다 모 대학병원 호스피스병동은 무료 자선병원 호스피스 병동과 모 대학병원 일반병동보다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보였다(p<0.05). 우울은 가정 호스피스 기관의 환자가 4.8±1.3로 무료 자선병원 호스피스 병동과 모 대학병원 일반병동의 환자에 비해 통계학적으로 덜 우울함을 보였다(p<0.05). 가족 기능도 지수는 비록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결론 : 호스피스 기관 및 대학병원 호스피스 병동의 치료비용이 일반병동에 비해 적게들며, 가정 호스피스 기관에서의 삶의 질은 일상생활능력이 떨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족적 측면에서의 차이는 없지만 신체적 정신적 측면에서의 삶의 질을 높임을 알 수 있었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