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0;21(2):186-193.
Published online February 1, 2000.
Residency training guideline for esophagogastroduodenoscopy skills in family practice.
Young sun Kim, Nak jin Sung, Ki heum Park
Department fo Family Medicine, Medical College, Dongguk University, Korea.
위내시경 수기에 관한 가정의학과 전공의 교육지침
김영선, 성낙진, 박기흠
동국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Esophagogastroduodenoscopy(EGD) is a useful diagnostic procedure and an important basic skill in family practice residency program. But currently we have no guidelines for EGD training in family practice residency program.

Methods : In March 1999, we mailed a self-administered questionnaire to the residency directors of all KAFM-accredited family practice residency program. 63 out of 109 programs responded to the questionnaire(57.8%)/

Results : Among the total of 63 hospitals that responded to the questionnaire, secondary hospitals were 55.6% and tertiary or university hospitals were 44.4%. 98.4% reported that their residents receive training to perform EGD. 57.1% of the total received training to perform EGD during internal medicine training. EGD was performed by family physicians in 38.1% of total family practice residency programs. In the mjority of these programs(34.9%, cumulative percent 74.6%), the minimal requirements for technical skills in EGD training were 50 cases and for both technical skills and cognitive skills at least 100 cases of EGD(41.3%, cumulative percent 79.3% was necessary). The most difficult component during EGD procedure seemed to be esophageal intubation followed by retroflexed maneuver and entering the pylorus in series.

Conclusion : To perform EGD in primary care, it is required for trainee to perform at least 50 cases of EGD under supervision in a family practice residency program.
초록
연구배경 : 상부위장관 내시경은 유용한 진단검사이며, 가정의학과 전공의 수련과정 중에 익혀야 할 중요한 기본수기이다. 하지만 전공의 수련기간 중에 상부위장관내시경 수기교육을 얼마나 받아야 할 것인지는 정해진 지침이 없다.

방법 : 1999년 2월까지 대한가정의학회에 가정의학과 수련병원으로 등록된 109 곳의 병원에 있는 가정의학과 지도전문의들에게 미리 준비된 설문을 우편으로 발송하여 무기명 자기기입식 방법으로 설문을 작성하게 하였다. 이 중 63 곳의 수련병원으로부터 응답이 있었다.

결과 : 설문에 응답한 63 곳 중 2차병원은 55.6%였고 3차 또는 대학병원은 44.4%였다. 상부위징관내시경 교육을 하고 있는 곳은 98.4%였고, 상부위장관내시경을 가정의학과에서 직접 시술하고 있는 곳은 38.1%였으며, 상부위장관내시경 수기교육은 대부분(57.1%) 내과에 위탁되어 이루어지고 있었다. 기술적인 측면에서 필요한 최소 시술횟수는 50회가 가장 많았다.(34.9%, 누적백분율 74.6%), 병변을 판별하고 과학적으로 기술할 수 있는 능력까지 갖추기 위해서 필요한 최소 시술횟수는 100회가 가장 많았다(41.3%, 누적백분율 79.3%). 위내시경 시술 중 가장 어려운 과정은 식도입구 통과, J-turn 및 위기저부 관찰, 위전정부도달, 유문륜의 통과 순이었다.

결론 : 일차의료에서 상부위장관내시경을 시술할 수 있기 위해서 가정의학과 전공의들은 수련기간중 상부위장관내시경 수기교육을 위해 전문의 감독하에서 최소한 50회 이상의 시술경험이 필요하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