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9;20(10):1232-1238.
Published online October 1, 1999.
Family physicians'concept of 'neurotic'as a medical terminology.
San Duk Yoon, Byung Chan Ahn, Yoo Seock Chenge, Sun Mi Yoo, Eal Whan Park
Family Medicine of Hanil Hospital, Korea.
' 신경성 ' 이란 용어에 대한 가정의들의 인식도
박일환, 유선미, 정유석, 윤상득, 안병찬
Abstract
Background
: A good doctor-patient relationship should be based on mutual understanding and reliance. Proper conversation and same understanding of the use of this terminology is needed. This study was designed to make a cornerstone to establish appropriate medical terminology by means of investigation of the meaning of 'neurotic' among family' physicians.
Method : A questionnaire was sent to 971 family doctors registered as regular member in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We analyzed 184 returned questionnaires. We calculated the percent for each item. Chi-square test used to analyze demographic characteristics and compare whether the word 'neurotic' has been used or not, and whether it was a proper medical terminology or not.
Result:82.6% of responders(152/184) were used to 'neurotic' as a medical terminology. Doctors in their thirties were the least using group(78.7%) and doctors working in university hospitals rarely used them being statistically significant(p<0.000). 82.5% of the doctors in using 'neurotic' responded it is not an appropriate terminology. The most frequent situation in using it was 'patient appealed organic disorders such as functional dyspepsia(64.1%), tension headache(58.5), psychosomatic or somatoform disorder(54.9%). 59% of the patients diagnosed as 'neurotic' gave unsatisfying responses. Family doctors recommended substituting to terminology such as 'functional'(33%), 'psychogenic'(31.8%), and 'stress-induced'(25.0%).

Conclusion : Most family doctors were used to the word 'neurotic' but they did not think it was an appropriate terminology. There fore, other substitute words should be taken into consideration.
초록
연구배경 : 올바른 의사-환자관계는 원활한 의사소통을 통한 상호의 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여기에는 통용되는 단어의 의미 일치가 있어야 한다. 본 연구는 환자들에게 개념의 혼동을 줄 수 있는 ‘신경성’이란 용어에 대한 가정의들의 인식을 조사하여 올바른 우리말 의학용어의 정립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시도되었다.

방법 : 대한 가정의학회에 정회원으로 등록되어 있는 가정의 971명을 대상으로 우편 설문을 실시하여 회수된 설문지 184건을 분석하였다. 설문의 내용은 ‘신경성’이란 용어의 사용유무, ‘신경성’이란 용어를 사용한 환자의 질환의 특성, 구체적인 질환, 환자의 치료반응, ‘신경성’이란 용어가 적절한 의학용어인가에 대한 의견 및 대체 가능한 다른 용어의 추천 등으로 구성되었다. 각 문항에 대한 백분율을 산출하였으며 ‘신경성’이란 용어의 사용유무나 적절성에 대한 의견이 사회인구학적 특성에 따라 차이가 있는지를 보기 위해 카이제곱 검정을 시행하였다.

결과 : 조사대상 총 184명 중 82.6%인 152명의 가정의들이 ‘신경성’이란 용어를 사용하였으며 연령별로 30대에서 가장 적었으며(78.7%), 대학병원 봉직의에서 유의하게 낮았다(P value ≤ 0.000). 또한 ‘신경성’이란 용어를 사용한 가정의의 82.6%가 부적절한 용어로 인식하였다. ‘신경성’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경우는 “기질적 증상을 호소하나 모든 검사가 정상일 때”(51.5%)가 가장 많았다. ‘신경성’이란 용어를 사용한 대상질환은 기능성 위장 장애(64.1%), 긴장성두통(58.5%), 신체화 또는 신체형 장애(54.9%) 등의 순으로 기질적인 질환이 아닌 경우에 주로 사용하고 있었다. ‘신경성’이란 용어를 사용한 환자의 59%가 불만족스런 반응을 보였다고 하였으며 대체 가능한 우리말용어로 기능성(33%), 심인성(31.8%), 스트레스성(25%) 등을 추천하였다.

결론 : 가정의들의 대부분은 ‘신경성’이란 용어를 사용하고 있었으나 부적절한 의학적 용어로 인식하고 있었으며 새로운 우리말용어로 대체될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