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7;18(12):1508-1518.
Published online December 1, 1997.
Seropositivity of Anti-HCV in Intravenous drug abusers.
Seok Whan Lee, Sun Yeoun Kim, Jae Kook Kim
경주적 약물 남용자의 C 형 간염 항체 양성률 - 일개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
이석환, 김선연, 김재국
대구의료원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From 1980's the methamphetamine(phillopon) was suddenly spread to our country and it becomes a serious social problem. Although the proportion of transfusion-associated hepatitis C declined after introduction of Anti-HCV assay as screening test of blood donors, the overall prevalence of hepatitis C has remained the same, primarily be-cause of increase of the proportion of hepatitis C patients among intravenous drug abuse-rs. So we studied about prevalence of Anti-HCV, and other viral infectious disease trans-mission by intravenous drug abuse.

Methods : Total 202 drug abusers who had been admitted to Taegu Medical Center in 1994-1996 were tested for the presence of Anti-HCV. Epidemiologic data and histories re-lated to drug use were obtained, as were serum test for hepatitis B, aminotransferase, HIV.

Results : The overall seropositivity of anti-HCV was 79.2%. Patients In HCV positive group were significant old age(34.0 yrs) and had long duration of injection(3.0 yrs) and the number of patient who had elevated aminotransferase level were significantly more than HCV negative group(p<0.05).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sex, prevalence of HBs Ag and Anti HBc were observated between HCV positive group and negative group. The prevalence of Anti HBc was 52.1% and HBs Ag was 4.2%, but anyone was not detected for AIDS.

Conclusion : The seropositivity of Anti-HCV in intravenous drug users in Taegu, Korea was 79.2%, comparable to that in Europe and U.S.A. This finding suggest that it's time to hurry up for medical and public walfare service personal to concern and education of drug abusers, and inview of preventive medical care the need of general public information and education is pressing.
초록
연구배경 : 요즘 각종 약물 남용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으며, 특히 1980년대에 들어 우리나라에서는 필로폰(phillopon)이 급격히 확산되어 큰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한편 헌혈자에서 C형 간염 항체검사를 도입한 후 수혈에 의한 C형 간염은 현저히 감소하였으나 약물 남용자 에서는 오히려 C형 간염이 증가되는 추세에 있지만 그에 대한 자료가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저자는 주로 필로폰 약물 남용자를 대상으로 C형 간염 항체 양성율 및 임상적, 사회적 특성과 그 외 경주적 경로로 전파되는 바이러스 간염에 대하여 조사하였다.

방법 : 1994년 1월부터 1996년 8월까지 약물 남용으로 대구의료원에 입원 209명중 마리화나 남용자를 제외한 경주적 약물 남용자 202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면담 및 의무기록지를 통해 연령, 성별, 직업 및 약물의 종류, 투여기간, 약물 남용과 관련된 사회적 특성에 대해 조사하였다. 그리고 2세대 ELISA법 또는 3세대 RIA법에 의한 C형 간염 항체검사와, B형 간염 항원, 항체검사 및 AIDS 항체검사를 하였고, 간효소치를 측정하였으며, 형광면역법으로 뇨중 마약검사를 시행하였다. 자료는 Chi-square검정법과 T-검정법을 이용하여 통계분석하였다.

결과 : 연구대상자의 평균연령은 33.2세이고, 남자가 170명(84.2%) 여자가 32명(15.8%)이었다. 사용한 약물 종류는 모두 필로폰으로 평균 남용기간은 2.7년이었다. Anti-HCV 양성률은 79.2%(160명)이었고 HBc 항체 양성률은 52.1%였으나 HBs 항원 양성률은 4.2%였고, AIDS항체는 아무에게도 발견되지 않았다. Anti-HCV 양성군은 임성군에 비해 평균연령(34.0세)이 의미있게 높았고, 약물 남용기간 (3.0년)이 의미있게 길었으며, 간기능이상자가 의미있게 많았다(P<0.05). 그러나 두 군 사이에는 성별, HBs 항원 양성률 및 HBc 항체 양성률의 의미있는 차이는 없었다.

결론 : 경주적 약물 남용자의 C형 간염 항체 양성률은 79.2%로 외국과 비슷한 결과를 보였으며, C형 간염 항체 음성군에 비교할 때 약물 남용기간 및 간기능이상의 의미있는 차이를 보였다. 이 결과는 약물남용자들에 대한 사회각계 및 의료인의 관심과 교육이 시급함을 시사하는 것으로 예방적 측면에서 볼 때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적극적 홍보 및 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사료된다.
TOOLS
Share :
Facebook Twitter Linked In Google+ Line it
METRICS Graph View
  • 499 View
  • 8 Download
Related article in KJFM

Positive rate of anti-HCV in patients with abnormal liver function test.1992 January;13(1)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