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7;18(12):1436-1451.
Published online December 1, 1997.
Child battering and related factors in family.
Dae Hyun Kim, Sung Kyu Lee, Young Sung Suh, Dong Hak Shin, Yong Ho Kim, Won Doo Lee, Yong Jean Yoon
가정내 아동구타 발생과 관련된 요인
김대현, 이승규, 서영성, 신동학, 김용호, 이원두, 윤용진
안동 성소병원 가정의학과,계명의대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A child battering can lead to a serious obstacles to the development in mental, physical and social life. Also it can produce an impediment to a domesticity. A child bettering has been studied in Seoul, but there has been little study on the frequency and the related fac-tors according to the region. Therefore, this study was carried out to investigate the frequency and the related factors with a child battering in urban and rural areas.

Methods : A questionnare survey was conducted on 1,652 children in 3rd 4th grade of two el-ementary school(one urban area and the other in suburban area) in Taegu and one school in rural area of Kyungbook province from September 1 to September 10 1995. The children were grouped by straus' CRT scale according to the degree of battering.

Results : Among 1,652 surveyed children 1,196(72.4%) children belonged to the battered group. 227(23.2%) children in the battered group belong to light battered group and 919(76.8%) children belong to the severely battered group. the common reasons for severe battering were making troubles(47.9%), poor school performance(16.5%) and disobedience to the parents(9.2%). The primary battering persons are biologic mother(57.5%) and biologic father(25.7%), a rod is mainly used(72.2%). The frequercy of severely battering was significantly higher in the following cases ; living in suburban(78.8%), middie school graduation in father's education level(89.3%), high school graduation in mother's education level(84.9%), laborer(22.0%) or salary worker than in rural areas(P<0.05), also the cases of significantly high battering level were as followings ; in suburban areas, father only working(55.7%), both parents working(34.5%), la-borer in father's occupation(22.0%), one or two times quarreling an year between father and mother(39.4%). 7 to 11 battering times an year(P<0.05%). However, the level of battering was not signficantly different among grade, sex, house type or religion. Majority of the physical in-juries due to battering were no marks(60.7%) and bruise(31.5%). The most of the symptoms from severely bettered were tingling sensation of extremities(51.6%) and a poor appetite(11.5%). The common psycho-behavioral complaints of the severely battered children were unamus-ing(30.9%), don't like studying or going to school(34.8%), don't like going home(12.8%).
Conciusions: When diagnose and treat in family office, family physician must assess the family function that included a place of residence, the type of hose, parent's education, occu-pation and a religion, must affiliate a wound that don't exposed in physical examination. Also standardized and verified physical violence for child abuse and battering child is necessary to be studied in korea.
초록
연구배경 : 교육이나 처벌을 위한 가정내 아동 구타는 아동의 정신적, 신체적, 사회적 발달에 장애를 초래하고 가족기능에 심각한 장애를 줄 수 있다. 국내에서는 서울지역에서 아동구타에 대한 연구가 있었으나 지역에 따른 발생 빈도와 관련된 요인에 대한 연구는 부족하다. 도심 및 부도심 그리고 농촌 초등학생의 구타의 빈도와 관련된 요인을 조사하기 위해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 1985년 9월 1일부터 10일까지 대구지역의 2개 초등학교(도심지역학교, 부도심지역학교)와 경북농촌지역 1개 초등학교 3. 4학년을 대상으로 미리 작성한 설문지를 각 학급 담임교사와 양호교사를 통해 가정의학과 전공의가 설명을 한 뒤 작성하게 하였다. 설문을 완성한 1,652명을 연구대상으로 하였고, 구타경험이있는 아동의 구타정도를 Straus' CRT(Conflict Resolution Techniques) Scale의 physical violence index¹, ²로 구분하였다.

결과 : 총 대상자 1,652명중 구타경험이 있는 군이 1,196명(72.4%)이였고, 구타군을 CRT척도로 구타 정도에 따라 나누면 경한 구타가 277명(23.2%), 심한 구타가 919명(76.8%)이었다. 가정내 주요 구타 이유는 심한 구타에서 말썽을 부려서(47.9%), 학교성적이 나빠서(16.5%), 부모에게 복종하지 않아서(9.2%)로 나타났고 주요구타자는 친모(57.5%)와 친부(25.7%)가 많았고 주요 구타 방법은 회초리가(72.2%) 많았다. 심한 구타와 관련된 인자는 부도심지역(78.8%)일수록, 부모교육 정도가 아버지가 중졸(89.3%) 어머니가 고졸(84.9%)인 경우, 아버지의 직업이 노동자(22.0%) 및 회사원(20.9%)인 경우 구타비율이 유의하게 높았다(P<0.05), 구타군 내에서 구타의 정도는 농촌지역(70.1%)이 도시지역과 부도심지역보다 심한 구타가 유의하게 적었고(P<0.05), 아버지만 직장에 다니는 경우(39.4%)가 구타비율이 유의하게 많았다(P<0.05), 구타 회수는 1년간 7-10회(45.0%)가 가장 많았다. 그러나 학력, 성별, 주거형태, 종교와 구타의 정도는 관련이 없었다. 구타 당한후 나타난 신체적 결과는 구타의 흔적이 없음(60.7%)과 멍(31.5%)이 많았다. 구타 당한후 나타난 증상은 팔다리가 따끔거리는 경우(51.6%)와 입맛이 없어졌음(11.5%)이 다른 증상보다 많았다. 구타 당한후 나타난 정신행동상의 느낌은 불쾌감을 느낌(30.9%), 공부 하기가 싫음(34.8%), 집에 들어가기가 싫음(12.8%)이 많았다. 구타를 당한 후 학생의 느낌은 잘못을 뉘우쳤음(50.3%)과 때리는 사람이 미웠음(27.5%)이 많았다.

결론 : 가정의학과 외래 진료시 거주지역, 주거형태, 부모의 학력 및 직업, 그리고 종교 등이 포함된 가족기능평가를 해야겠고, 이학적 검사시 드러나지 않은 상처를 확인해야겠다. 그리고 국내에서도 표준화되고 검증된 아동학대와 아동구타에 대한 측정도구의 연구가 이루어져야겠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