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7;18(2):136-146.
Published online February 1, 1997.
The relationship between self esteem and physical health.
Hyun Joo Jung, Woong Chul Shin, Tae Jin Park, Byung Sung Kim, Ean Ju Lim, Seung Woong Gwak, Ka Young Lee
환자들의 자아 존중감과 신체적 건강의 관계
정현주, 신웅철, 박태진, 김병성, 임은주, 곽승웅, 이기영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Psychogenic and physical aspects of health is interesting issue in the field of family medicine. We intended to study the relationship between physical illness and symptoms with self esteem, and hoped to understand disease in general behavioral context.

Methods : We selected 124 persons who visited family medicine OPD in Paik Hospital from August 3 to August 20, 1995, and answered questionnaire frankly. The qestionnaire consisted of Rosenberg self esteem scale as parameter of self esteem and Hopkins symptomcheck list as parameter of physical health. The third author analyzed the medical record and rated the severity of disease as grade I-VII, for another parameter of physical health. The other factors-age, sex, marriage, education level, family, income-were analyzed by self esteem.

Results : We divided the study population into two groups, low self esteem group and high self esteem group. In low self esteem group, the persons complain more symptoms in Hopkins symptom check list significantly(P=0.0009). Those who were highly educated had significantly higher self esteem(P=0.047). The severity of disease, sec, age, marriage, type of family, income showed no significant relationship with self esteem.

Conclusion : The education level was the factor that influence self esteem. The person of low self esteem complains more symptoms. So we should consider self esteem in medical practice.
초록
연구배경 : 정신?사회적 요소들이 신체적 건강에 얼마나 관여하는지는 가정의학과 진료 영역에서 중요한 관심의 대상이다. 자아 존중감이 각 개인의 질병 및 증상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가를 알아보는 것은 가정의의 질병 접근 방식에서 신체 의학적인 방식과 동시에 행동과학적 접근방식을 병행하는데 도움이 되리라고 기대하여 이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 1995년 8월 3일부터 8월 20일까지 부산백병원 가정의학과를 방문한 환자중 자가기입식 설문지에 성실히 응답한 124명(남자53명, 여자 71명)을 본 연구의 대상으로 하였다. 설문지는 Rosenberg self esteem scale을 이용하여 자아 존중감을, Hopkins symptom check list에 따른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의 수를 신체적 건강의 척도로 측정하였따. 또한 제 3저자가 환자의 의무 기록을 검토하여 질병의 경중도를 1등급에서 7등급(가장 중한 상태를 1등급, 정상 상태를 7등급)으로 구분하여 신체적 건강의 또 다른 척도로 이용하였다. 그 이외의 요소로 성별, 연령, 결혼 유무, 학력, 가족 형태, 수입정도를 자아 존중감과 비교분석하였다.

결과 : 설문 응답자에서 자아 존중감의 정도를 점수화하여 중간값을 기준으로 하여 자아 존중감이 높은 군과 낮은 군으로 나누어 비교하였다. 자아 존중감이 낮은 군은 Hopkins symptom check list의 증상 수가 유의하게 많았으며(p=0.009), 자아 존중감이 높은 군에 고학력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p=0.047), 의무 기록을 보고 평가한 질병의 경중도, 성별, 연령, 결혼 유무, 가족 형태, 수입은 자아 존중감과는 유의한 관련이 없었다.

결론 : 환자들의 자아 존중감에 영향을 주는 요소는 학력이었으며, 자아 존중감이 낮을수록 호소하는 증상의 수가 많았다. 환자 진료에서 의학적 접근 방식과 함께 자아 존중감을 고려하는 행동과학적 접근방식이 더욱 요구된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