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8;29(4):269-275.
Published online April 10, 2008.
Perspectives of Primary Care Physicians toward Sexual History Taking in Routine Clinical Practice.
Su Hyun Kim, Young Mee Lee
1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Korea University Ansan Hospital, Korea.
2Department of Medical Education, Korea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Korea. ymleehj@korea.ac.kr
성 관련 병력청취에 대한 일차진료의사의 견해
김수현,이영미
1
2
Abstract
Background
Physicians rarely take patients' sexual history during routine medical visit, although it would give very helpful information to reach accurate diagnosis and proper management. This survey was conducted to assess the primary physicians' perspectives towards sexual history taking and their actual behaviors on it. Methods: The survey questionnaire was made through the literature review, in-depth interview and pilot survey. We mailed this questionnaire to 400 primary care physicians who were randomly selected from the lists of internists and family physicians in Seoul and Gyunggi province and 73 of them responded. Results: The mean age of the respondents was 44.3 years. Most of them responded that sexual history is necessary only when the patients' chief complaints are directly related to sexual issues. Among the total, 94% of them answered that he or she took sexual history in less than 25% of the patients who visited his/her own clinic during last one month. The most prevalent barriers to initiate sexual history taking were fear of patients' misunderstanding about sexual harassment or intrusion into patients' personal life (60.3%) and uncertainty to conducting sexual history taking (53.4%). They thought that they were not well educated enough to take sexual history with confidence and more structured education is needed in medical schools and postgraduate residency training. Conclusion: Sexual history seemed not to be taken by primary care physicians as a routine medical practice and physicians showed rather passive attitude. Beneficial effects of sexual history taking on patients' management and related communication skills should be emphasized and systematically educated. (J Korean Acad Fam Med 2008;29:269-275)
Key Words: sexual history, primary care, physicians
초록
연구배경: 성과 관련된 병력 청취는 환자의 건강문제와 심리사회적 배경에 대한 유익한 정보를 의사에게 제공함으로써 진단과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일반적 진료에서 잘 시행되지 않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유교 사상이 근간이 되어온 우리나라에서 성 관련 병력청취에 대한 일차진료의사들의 인식 및 실제 시행 정도에 대해 조사하였다. 방법: 문헌 고찰 및 심층면접, 예비조사를 통해 설문지를 제작한 뒤 서울 및 경인 지역에 개원한 내과 및 가정의학과 의사 중 각 200명씩 총 400명을 무작위 추출하여 우편 설문을 실시하였으며, 최종 응답자는 총 73명이었다. 결과: 응답자들의 평균 나이는 44.3세였으며, 성 관련 병력청취는 '환자의 증상이 성과 연관이 있을 때에만 필요하다(69.6%)'고 응답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 실제 시행에 있어서도 '환자의 증상이 직접 연관이 있을 때에만(65.2%)' 혹은 '환자가 도움을 요청할 때만(12명, 18.8%)' 시행한다고 응답하였다. 대부분의 의사들은 지난 한달 간 자신의 의원을 방문했던 환자의 25% 미만에게 실제 성과 관련된 병력을 청취하였다고 응답하였다. 병력청취의 장애요인에 대해서는 '환자가 성희롱이나 사생활 침해로 오인 할까 봐서(60.3%)' 및 '시행 필요성에 대한 불확신(53.4%)'의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한, 성 관련 병력청취에 대하여 의과대학 및 전공의 수련에서 충분한 교육을 받지 못하였지만 적절한 교육의 필요성은 높이 인지하고 있었다. 결론: 성 관련 병력청취는 일차진료현장에서 일상적인 진료의 한 부분으로 의사들에게 인식되고 있지 않으며 실제 시행도 잘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과대학 및 전공의 수련과정에서 성 관련 병력청취가 가지는 임상적 중요성과 청취방법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
중심 단어: 성 관련 병력청취, 일차 진료, 의사
TOOLS
Share :
Facebook Twitter Linked In Google+ Line it
METRICS Graph View
  • 518 View
  • 14 Download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