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4;15(9):606-611.
Published online September 1, 1994.
Attitude and practive of pap smear exmination.
Nak Jin Seong, Hye Sook Kim, Hyeong Do Moon, Kyung Hee Yei, , Ki Haum Park
질세포진 검사의 인식과 실행에 관한 조사
성낙진, 김혜숙, 문형도, 예경희, 서옥희, 박기흠
동국대학교의과대학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The study was performed in order to investigate the interfering factors on regular test of pap smear and the attitude for cervical cancer screening.

Methods : The 442 women who visited in Kyeongju County health centre for cervical cancer examination were performed by questionnaries.

Results : The total number of collected data was 442. The rate of respondents who have the idea of necessity for periodic pap smear was 70.7%, the women who regularly performed Pap smear among subjects was 35.3%. The most common cause of no regular examination is forgetting of examination. The most frequent reason for not having a Pap smear is shyness.

Conclusion : To increase the attendance of cervical cancer screening test, the education might be important for recognition by means of health campaign, more dynamic recommendations of doctor, and nationwide public information through mass media.
초록
연구배경 : 자궁경부암은 우리나라에서 여성 생식기 악성종양 중 가장 높은 빌생 빈도를 나타내며 악성종양으로 인한 사망원인의 수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조기에 발견이 된다면 완치가 가능한 질환으로 자궁경부암의 조기진단에는 전통적으로 질세포진 검사가 이용되어 왔으며 이의 적극적인 시행여부가 자궁경부암의 발생 빈도뿐 아니라 치료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되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실제 우리나라 고위험군 여성들의 자궁경부암 검진의 참여도는 저조하다. 이에 질세포진 검사에 대한 여성들의 인식과 정기적인 검사 실행의 장애요인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 1992년 9월 28일부터 1992년 9월 30일까지 경주군 보건소에서 주민건강 가꾸기의 일환으로 실시한 질세포진 검사에 참여한 경주군 6개 읍, 면지역 거주여성 44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결과 : 총 442명이 설문조사에 참여하였으며 이들의 연령분포는 30~59세가 90%정도를 차지하였다. 자궁경부암 검사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70.7%가 정기적 검진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였다. 그 전에 질세포진 검사를 받은 적이 있는 대상자 중 1년마다 검사를 시행한 여성이 29.3%였고, 규칙적으로 받지 않은 사람은 74.7%였다. 규칙적으로 검진을 받지 않은 이유로는 잊어버림이 32.4%로 가장 많았다. 질세포진 검사를 한번도 받지 않은 사람에서 가장 많은 이유로 부끄러워서가 56.0%로 조사되었다.

결론 : 질세포진 검사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다수가 인식하고 있으나 실제 참여도는 저조하다. 그 이유로는 무관심에 의한 잊어버림, 필요성을 못 느낌 등이 있었다. 한번도 받지 않은 경우는 부끄러워서가 가장 많은 이유로 조사되었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