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7;28(4):249-255.
Published online April 10, 2007.
Relationship of Left Ventricular Mass to Obesity in Normotensive Adults.
Sun Woo Yang, Dong Sig Yoo, Eun Jin Choi, Yun Jung Shin, Doo Young Lee, Sang Sig Cheong, Jung Song Kim, Wong Seb Park, Mi Kyeong Oh
1Departments of Family Medicine, Gangneung Asan Hospital, Gangneung, Korea. omk@gnah.co.kr
2Departments of Internal Medicine, Gangneung Asan Hospital, Gangneung, Korea.
3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Daejeon, Korea.
4Department of Preventive Medicine, Kwandong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Gangneung, Korea.
정상 혈압 성인에서 비만도와 좌심실 질량과의 관계
양선우,유동식,최은진,신윤정,이두영,정상식,김종성,박웅섭,오미경
1
2
3
4
Abstract
Background
Left ventricular hypertrophy (LVH) has been shown to be an independent risk factor for cardiovascular morbidity and mortality. The combination of hypertension and obesity are well known to act as risk factors of left ventricular hypertrophy in a number of studies, but it is unclear whether obesity itself stimulates LVH independently. Therefore, we investigated the relationship of left ventricular mass to body size in normotensive adults. Methods: A population sample of 240 normotensive (systolic BP <140 mmHg and diastolic BP <90 mmHg) adults (139 men and 101 women) was examined by echocardiography. We excluded adults with history of hypertension, thyroid diseases, diabetes mellitus and other cardiac diseases. Left ventricular mass normalized for height2.7 was used in the analyses and left ventricular hypertrophy was defined as a value of 50 g/m2.7 men or 47 g/m2.7 in women. Results: Left ventricular mass significantly and positively correlated with body mass index. On univariate correlation analysis after adjusting for age, the body mass index was associated with LV mass/height2.7 (LVMI: Left Ventricular Mass Index) in males and body mass index, waist circumference, hip circumference and waist/hip circumference ratio were associated with LVMI in females. Left ventricular hypertrophy was more frequent in overweight (33.3%) and obese (39.4%) groups than in lean group (15.9%). Conclusion: Left ventricular mass was strongly related to obesity in normotensive adults, especially in females. Obesity may be an independent risk factor for left ventricular hypertrophy. (J Korean Acad Fam Med 2007;28:249- 255)
Key Words: obesity, left ventricular mass, left ventricular hypertrophy, normotension
초록
연구배경: 좌심실 비대는 심혈관계 질환에 의한 이환률과 사망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좌심실 비대의 위험요인으로 비만이 고혈압과 연관되어 좌심실 비대를 나타낸다는 연구 결과는 있었지만, 우리나라에서 비만 자체가 좌심실 질량을 증가시킨다는 연구는 미비하였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정상 혈압을 가진 사람에 있어서 비만도가 좌심실 비대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1996년 11월부터 2001년 9월까지 일개 병원 종합 건강검진센터에서 심초음파를 시행했던 사람 중 병력 상 고혈압이 있는 사람, 갑상선 질환, 당뇨병, 각종 심장병으로 치료 받거나, 이러한 질병이 새로 발견된 사람을 배제하고 정상 혈압(수축기 혈압<140 mmHg와 이완기 혈압<90 mmHg)을 가진 240명(남자 139명, 여자 101명)을 연구대상으로 하였다. 좌심실 질량은 심초음파로 Deverreux 공식을 통해 얻어냈으며, 좌심실 질량을 신장의 2.7 제곱한 값으로 나누어 좌심실 지수(left ventricular index)를 구하였고, 총 콜레스테롤, HDL 콜레스테롤, LDL 콜레스테롤, 중성 지방, 공복 혈당, 음주력, 흡연력, 운동 정도 등을 함께 살펴보았다. 결과: 전체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44.9⁑9.0세였고, 평균 체질량지수(BMI)는 24.2⁑2.5 kg/m2, 평균 좌심실 질량은 194.7⁑53.7 g, 평균 좌심실질량지수는 44.3⁑10.2 g/m2.7이었으며, 체질량지수가 증가할수록 좌심실질량지수는 증가하였다(P<0.001). 연령을 보정한 후 좌심실질량지수는 남자의 경우는 체질량 지수만이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였고, 여자의 경우는 체질량 지수, 허리둘레, 허리/엉덩이 둘레비가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였다(P<0.05). 비만도에 따른 좌심실비대 유병률은 정상 체중군에서 15.9%, 과체중군에서 33.3%, 비만군에서 39.4%였다. 결론: 당뇨병이 없는 정상 혈압을 가진 성인에 있어서 비만도와 좌심실 질량 사이에는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는데, 특히 여자에서 두드러졌다. 비만 자체만으로도 독립적으로 심혈관 질환의 위험인자인 좌심실 비대가 올 수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중심 단어: 비만, 좌심실 질량, 좌심실 비대, 정상 혈압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