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6;27(12):967-974.
Published online December 10, 2006.
Lifestyle and Health State in Individuals with Frequent Nocturnal Sleep Interruption.
Joon Sik Seo, Jae Ho Lee, Kang Kon Lee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College of Medicine,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Seoul, Korea. jaeholee@catholic.ac.kr
수면 중 자주 깨는 사람들의 생활 습관과 건강 상태
서준식,이재호,이강건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Many studies have demonstrated that excessively long or short sleep duration and insomnia are associated with high risk of mortality. We intended to investigate the lifestyle and the state of health in frequently sleep interrupted people.

Methods : We have examined 2,540 subjects who visited a comprehensive medical testing center from January 2001 to June 2003. We divided into two groups of sleep disturbance into frequently interrupted group (two or more times per night) and infrequently interrupted group (less than twice per night). After frequency matching by age and sex, 1,900 subjects (each group of 950 subjects) were selected. Lifestyle, self-health perception, symptoms, clinical laboratory data and past history were compared by chi-square test and student's t-test. To identify the factors that influenced on sleep interruption,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was done.

Results : Sleep duration was not significantly different in both groups (P=0.486). The frequently interrupted group were likely to perceive themselves as bad state of health being in a (P=0.008) and to complain of various symptoms, i.e., fatigue (P<0.001), headache (P= 0.001), etc. Also, they had more incidence of mood disorders (P= 0.002), fatty liver (P=0.008), and arthritis (P=0.001) than the other group. By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alcohol consumption (OR: 1.344, P= 0.007), irregular diet (OR: 1.325, P=0.003), and coffee intake (OR: 0.786, P= 0.013)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between the frequently interrupted group and the other group.

Conclusion : Patients who complain of insomnia should be evaluated on both sleep duration and interruption. The evaluation of sleep interruption is needed in patients who perceive themselves as being in a bad state of health, who complain of various symptoms (fatigue, headache, etc.), or have a history of mood disorder, fatty liver, or arthritis.
Key Words: lifestyle, perception of health, sleep, insomnia
초록
연구배경 : 최근 수면시간의 과도한 단축이나 증가, 또는 불면증이 심혈관 질환 사망률이나 총 사망률과 관련 있다고 발표되고 있다. 본 연구는 수면유지 장애에 해당하는 자다가 자주 깨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의 건강 상태를 평가하고, 특히 깨는 증상과 관련된 생활습관 요인을 밝히고자 하였다.

방법 : 대전에 위치한 C 대학 부속(2차)병원 건강검진 센터에서 2001년 1월 4일부터 2003년 6월 30일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총 2,989명의 환자 중 '잠을 자다가 깨는 횟수'에 응답한 2,540명을 분석대상으로 하였다. 이들을 하루 2번 이상 깨는('자주 깨는') 군과 2번 미만 깨는('정상') 군으로 나눠 연령과 성에 대해 빈도 맞추기로 보정한 후 각각 950명씩 1,900명을 선택했다. 이 두 군의 생활습관과 주관적 건강평가, 증상, 임상검사자료, 과거 병력을 카이 제곱 검정 및 t 검정으로 분석한 후, 자주 깨는 증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생활습관 요인을 파악하기 위해 다중 로지스틱 회귀 분석을 시행하였다.

결과 : '자주 깨는' 군과 '정상' 군에 있어서 수면시간은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P=0.486). '자주 깨는' 군은 '정상' 군에 비해서 스스로를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적었고(P=0.008), 피로, 체중 감소, 두통, 관절통, 불안 등 대부분의 신체 및 정신 증상이 유의하게 많았다(P<0.05). 또한 '자주 깨는' 군은 기분장애(P=0.002)나 지방간(P=0.008), 관절염(P=0.001)을 많이 가지고 있었다. '자주 깨는' 증상과 연관된 생활습관 요인은 음주(OR: 1.344, P=0.007), 불규칙한 식사(OR: 1.325, P=0.003), 커피 섭취(OR: 0.786, P=0.013)로 나타났다.

결론 : 불면증을 호소하는 환자에게는 총 수면시간뿐만 아니라 자다가 깨는 횟수를 동시에 평가해야 할 것이다. 본인이 건강하지 않다고 인식하고 있거나, 피로, 체중감소, 두통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 또는 기분 장애, 지방간, 관절염 등의 질환을 갖은 환자에게는 자다가 깨는 횟수를 파악하여 수면의 질을 평가할 필요가 있다.
중심 단어: 생활습관, 건강인식, 수면, 불면증
TOOLS
Share :
Facebook Twitter Linked In Google+ Line it
METRICS Graph View
  • 544 View
  • 17 Download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