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2;23(2):189-196.
Published online February 1, 2002.
The relationship of BDI and education.
Hyung Kun Lee, Dong Chul Jang, Hyung Joon Kim, Bang Bu Youn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Shinchon Severance Hospital,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Korea.
교육정도와 우울성향과의 관계
이형근, 장동철, 김형준, 윤방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촌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Individual propensity towards depressive mood has been influenced by various socio-demographic factors. Studi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o-demographic variables and degree of individual depressive mood in korea do not seem sufficient. In order to see the correlation of education level with the degree of depressive mood we surveyed to provide available data which are useful in the treatment of depression.

Methods : We randomly sampled 315 out of 452 patients based on the availability of chart record and questionnaire sheet. They were admitted to the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in one university medical center in Seoul between Jan. 3. 1999 and Mar. 31. 2000. Out of 315 patients, we chose 271 patients between 30 and 80 years of age according to socio-demographic variables. Korean Beck Depression Index (BDI) questionnaire sheet method with 21 questions was use to collect the data for the degree of individual depression. The study group was subdivided into three (Group 1: group less educated than high school level, Group 2: group educated in high school, Group 3: group educated in college or above). BDI of each group was compared using ANOVA test.

Results : Age and sex among the three groups showed a significant difference. Other socio-demographic variables were not significantly different. The average of BDI was as follows: Group 1 BDI revealed significant difference among the groups according to education level. When Tukey method was applied to see the inter-group difference, Group 1 BDI was higher than Group 2 and Group 3 BDIs. No significant difference was found between Group 1 BDI was higher than Group 2 and Group 3 BDIs. No significant difference was found between Group 2 and Group 3.

Conclusion : People educated below high school level revealed more propensity towards depressive mood with a statistical significance. Such result implies that education leved be considered in the treatment of depressive patients.
초록
연구배경 : 기존의 연구에서 개개인의 우울 성향에는 여러 가지 인구사회학적 인자가 관여함이 알려져 왔다. 이에 저자들은 각 인구사회학적 변수와 우울 성향과의 관계를 알아보고 특히 이 중에서 교육정도에 따른 우울 성향에 대한 연구는 아직 국내에서 미흡한 바 이에 대해서 조사함으로써 우울증 환자의 진료에 도움이 되고자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 199년 1월 3일부터 2000년 3월 31일 사이에 서울 소재 일개 대학병원 가정의학과에 입원하였던 452명의 환자 중 설문지 및 챠트 기록이 구비된 315명 중 인구사회학적 변수를 고려하여 30세 이상 80세 미만인 271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우울 성향을 알아보기 위한 도구로서 21문항으로 된 한국판 Beck Depression Index(이하 BDI라 칭함) 설문지를 이용되었으며 교육수준에 따라 세 집단 (집단1: 고졸 미만, 집단2: 고졸, 집단3:대재 이상)으로 나누어 각 집단간의 BDI를 비교하였다. 통계는 ANOVA test를 이용하였다.

결과 : 연령과 성별이 각 집단간에 유의한 차이를 보였으며(p<0.05) 그 외의 인구 사회학적 변수는 각 집단별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BDI의 평균은 집단1이 19.6, 집단 2가 15.2, 집단 3이 13.2였으며 교육의 수준에 따라서 BDI는 인구사회학적 변수를 통제한 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차이가 있었다(p<0.05). Tukey 방법에 의해 어느 집단간에 차이가 있는지를 본 결과 집단 1이 집단 2와 집단 4에 비해 BDI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집단 2와 집단 3 간에는 차이가 없었다.

결론 : 교육수준이 고졸미만인 경우 우울 성향이 통계학적으로 유의하게 높아지는 결과를 보였다. 이는 우울증 환자 진료시 교육정도도 고려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