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1;22(6):939-945.
Published online June 1, 2001.
Preferred place of death of elderly women in seoul.
Jeong Ho Choi, Jai Jun Byeon, Sarah Lee, Seung Heon Han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Samsung Medical Center.
서울시내 노인여성이 원하는 임종장소
최정호, 변재준, 이사라, 한승헌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The present it is getting to be on aged society there is increasing that hospital has higher rate for place of death than home. Because we can expect that many patients who are faced with death come to hospital or hospice in the future, we have studied preferred place of death with an old women in seoul to have essential material of plan to understand asking for medical service of death, to divide medical manpowers and equipments and to supplement and to revise of medical educations.

Methods : Through the internet, 71 schools for the elderly . Of 277 an old woman who attending the schools out of 7 schools. We research into preferred place of death by self answering way through the June to July in 2000.

Results : The average age was 72.4 years. Of 277 respondents, 87 respondents(32.46%), reply their homes as a place of death and 166(61.94%) reply hospital, 15(6.5%) reply hospice, missing is 9. Statistical significance has connections with only level of education. The highest reason(47.5%) why respondents choose the hospital or hospice is only to reduce their children’s burdens. Unlike respondents that education attending period is below 6-year, the relative risk of choosing the hospital or hospice between respondents who are 6-9year and above 9-year is each of 3.66, 5.58.

Conclusion : This research shows that an elderly women I seoul prefer hospitals or hospice to homes as their place of death.
초록
연구배경 : 현대사회는 점차 고령화사회가 되어 가고 있는데 임종장소가 점차 병원에서 사망하는 비율이 증가하는 추세에 있고 앞으로 더욱더 많은 임종을 앞둔 환자가 병원이나 호스피스 등의 임종장소를 집 이외의 장소로 찾을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에 임종에 관한 의료서비스 요구 정도파악과 의료인력과 장비의 분배, 의료교육의 보완 및 수정 등의 분야에 계획 자료 및 지침에 필수적이라 할 수 있는 임종을 원하는 장소를 서울시내 노인여성을 대상으로 조사하였다.

방법 : Internet에서 검색한 서울시내 노인대학 총 71군데에서 7군데를 편의 추출하여 2000년 6월에서 7월 사이에 노인대학에 재학중인 총 277명의 노인여성을 대상으로 자기기입식 설문을 통해 원하는 임종장소를 조사하였다.

결과 : 평균 연령은 72.4세였으며, 집에서 임종을 원하는 노인여성은 277명중 87명(32.46%), 병원에서 임종을 원하는 노인여성은 166명(61.94%)이였으며 호스피스에서 임종을 원하는 노인여성은 15명(5.6%), 무응답 9명이었다. 병원에서 임종을 원하는 노인여성의 응답 중 병원을 선택한 이유는 ‘자녀의 부담을 덜어주기위해(47.8%)’가 가장 많았으며, 각각의 변수와 임종장소와의 연관성은 유일하게 교육수준 만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는데 교육기간이 6년이하의 노인여성에 비해 6-9년, 9년 이상의 노인여성에서 병원 혹은 호스피스에서 임종을 맞이할 비교위험도는 각각 3.66, 5.58이었다.

결론 : 서울시내 노인여성은 원하는 임종장소로써 집보다는 병원 혹은 호스피스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TOOLS
Share :
Facebook Twitter Linked In Google+ Line it
METRICS Graph View
  • 466 View
  • 14 Download
Related article in KJFM

Perception of a Good Death in the Elderly.2002 June;23(6)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