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9;20(12):1732-1740.
Published online December 1, 1999.
Recognition status of early at-risk alcohol intake.
Hey Kyung Kim, Ji Ho Choi, Sang Hyun Lee, In Ho Kwak
Inha University Hospital, Korea.
건강에 유해한 정도의 음주에 대한 일부 직장인들의 인식
김혜경, 최지호, 곽인호, 이상현
인하대학교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Alcohol has much effect on our lives as a taste food that people in almost all of the world generally have had. The effects of alcohol cause social problems as well as physical and psychological problems. Recently, interest about drinking increasingly rises as the rate of drinking accident increases in Korea. For this, our study examined the amount of alcohol consumption and early at-risk alcohol intake.

Methods : The prepared questionnaire was presented to subjects who were employees in Inchon. The anonymous, self-administered questionnaire was composed of questionnaire concerning alcohol consumption, early at-risk alcohol intake and doctor’s role in drinking behaviour.

Results : Among 305 subjects, there were 189(62%) men, 116(38%) women whose mean age was 37 9 years. 87(28.5%) subjects were classified as high alcohol group and 218(71.5%) low alcohol group. High alcohol group was defined as early at-risk alcohol intake for men who were consuming 135g of alcohol per day, 630 per week and for women 90g per day, 270g per week. Low alcohol group was defined as early at-risk alcohol intake for men whose consumption was 90g per day, 450 per week and for women 45g per day, 270g per week. Mea alcohol consumption of drinker was 158.9g per week. 3 days per week people should not drink in order to avoid risk. Although 54% of respondents thought doctors should ask about their drinking habits, only 16.4% of respondents reported ever being asked about alcohol intake on the subject.

Conclusion : Early at-risk drinking subject in the study was much more than those suggested by NIH(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We conclude that primary care physicians should take more inter-est in screening, treating and preventing alcohol related problems and advise and educate patients to cut down or quit drinking. ( J Korean Acad Fam Med 1999;20:1732-1740)
초록
연구배경 : 알코올은 신체적, 정신적인 문제뿐 아니라 사회적인 문제도 야기시키는데 최근 우리 나라도 음주에 대한 관심이 한층 높아졌다. 이에 저자들은 일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하여 그들의 음주 양상과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음주량과 음주에 대한 의사들의 역할에 대하여 알아 보고자 하였다.

방법 : 1998년 9월 한달 간, 인천 지역의 직장인(일반 생산공장, 교육기관 등) 305명을 대상으로 하여 그들의 음주 양상,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음주량, 의사의 역할에 대하여 설문을 조사하였다. 대상자를 주당 알코올 소비량 168g을 기준으로 하여 고알코올군과 저알코올군으로 나누어 비교하였다.

결과 : 조사 대상자 305명 중 남자가 189명(62%), 여자가 116명(38%)이었고, 평균 연령은 37.9세였다. 고알코올군은 87명(28.5%), 저알코올군은 218명(71.5%)이었다. 조사 대상자들이 생각하는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음주량은 고알코올의 경우 남자 1일 135g, 1주 630g, 여자 1일 90g, 1주 270g이었고, 저알코올군의 경우는 남자는 1일 90g, 1주 450g, 여자 1일 45g, 1주 270g이었다. 음주 주회복을 위해 필요한 금주 날 수로는 두 군이 모두 3일을 설정하였다. 의사가 음주 습관에 개입하여 조정해야 한다고 대답한 사람은 두 군이 모두 54%였음에 비하여 실제로 음주에 대한 질문을 받아 본적이 있는 사람은 고알코올군이 24.6%, 저알코올군이 12.4%였다.

결론 : 조사 대상자들이 답한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음주량은 NIH(National Institutes of Health)에서 설정한 위험 수준의 섭취량(168g/주)보다 훨씬 많은 양이었고, 음주가들의 평균 음주량(158.9g/주)도 위험 수준의 섭취량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일차 의료인들은 환자의 알코올 소비 양상과 알코올로 인한 문제 발생의 가능성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하겠고 이에 대한 교육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야 되리라고 생각된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