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8;19(8):630-641.
Published online August 1, 1998.
A study of subjective symptoms and life styles among long term computer users.
Se Hyeung Park, Chang Hee Park, Young Sung Suh, Dae Hyun Kim, Seong Ryong Lee
일반인에 대한 영상 단말기 장기 사용자의 자각 증상과 생활양식 비교
박세형, 박창희, 서영성, 김대현, 이성룡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의정부성모병원,성모병원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The effect of Video Display Terminals(VDT) Syndrome is well documented.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difference in systemic subjective symptoms between long term users of computers with that of the general population and to help plan to avoid the risk of developing Video Display Terminal Syndrome.

Methods : Data was collected for this study between August 1996 and February 1997. Two groups consisting of seventy(70) long term computer users(Exposed Subjects) and fifty-nine(59) non users(Non Exposed Subjects), were selected for the survey. Data were gathered from the exposed subjects through their response to the survey questionnaire posted on the internet requiring detailed responses concerning ten systemic subjective symptoms that were experienced as a result of the long term exposure to VDT. Data were gathered from the non-exposed subjects through written responses to the questionnaire.

Results : Among the more significant difference was the experience of ocular symptoms among the exposed group. The exposed group experienced in descending order eleven items of ocular symptoms: congestion, strain, decreased visual acuity, ocular pain, and dryness. Among seven items of lifestyle, the exposed group characteristically exercised less(P<0.05) and did more home activity(P<0.05), characteristically lead healthier life than the non-exposed group. Particiption in exercise differed most among the groups. The exposed group participating in moderate exercise scored 517±551.6 compared to the non-exposed group which exercised very vigorously(p<0.05). In comparison of subjective symptom and life styles per daily exposure time(over 8, 10, 16 hours daily) there was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8 and 10 hour exposers only in the stress item(P<0.05). In the exposure group there were less cardiovascular symptoms(P<0.05) due to more art activity(P<0.05), more cardiovascular symptoms and less sleep activity(P<0.001) and more ocular symptoms(P<0.05) due to higher levels of stress.

Conclusion : By exercising, exposers can decrease the respiratory symptoms, and by seeking methods that enable efficient management of work time, the subjects can benefit from the reduced work time, and by seeking methods so that one receive less stress and can resolve them they can reduce their ocular symptoms, sleep problems, cardiovascular symptoms. And in their spare time, the subjects can be recommended to involve in art activity for each person, through PC indirectly. Designing the development of cyber gallery, museum, literature room, concert can reduce the occurrence rate of cardiovascular symptoms.
초록
연구배경 : 컴퓨터 사용인구의 증가와 동시에 영상 단말기에 대한 노출시간이 증가하고 있다. 컴퓨터는 장기 사용시 전자파 등의 영향으로 영상 단말기 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영상 단말기 장기 노출자와 비노출자와의 계통별 자각증상과 생활양식의 차이를 알아보고 영상 단말기 증후군의 발병 위험에 대한 대책을 세우는데 도움이 되고자 본 연구를 시작하였다.

방법 : 1996년 8월부터 1997년 2월까지 비디오 단말기에 일일 8시간 이상 노출자 70명과 단말기 비노출자 59명을 대상으로 노출군에게는 internet상에 올려진 설문지로 응답하게 하고 비노출군은 설문지를 작성하게 하였다. 설문지 내용은 단말기 사용자에게서 호소할 수 있는 10가지 계통별 자각증상과 7가지의 생활양식에 대한 것이다. 통계처리는 두 군에서 항목별 비교를 위해 independent t-test를 사용했고 일일 노출시간 및 총 근무경력과 각 항목간의 비교는 One-way ANOVA test로 하였다.

결과 : 10가지 자각 증상 중 노출군에서 안과 증상의 호소가 24.8±10.76으로 비노출군의 19.7±8.87에 비해 유의하게 많았고(P<0.05), 심혈관계, 근골격계, 피부과계, 비뇨기계, 기타 증상의 호소는 비노출군에 비해 많았으나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안과 증상 11개 항목 중 노출군은 충혈, 뻑뻑함, 시력감퇴, 안통, 안구건조 등의 순서로 많이 호소하였다. 노출군의 생활양식 7가지 항목 중 가정활동이 유의하게 많았고(P<0.05), 운동량은 노출군에서 517.0±551.60으로 비노출군의 1112.6±668.02에 비하여 유의하게 적었다(P<0.05). 운동 정도에서 노출군은 비노출군에 비해 보통정도의 운동을 더 많이 하였고 아주 힘든 운동은 더 적게 하였다. 일일 노출시간(8시간, 10시간, 16시간)에 따른 지각증상 및 생활양식의 비교에서 ‘스트레스’항목에서만 8시간과 10시간 근무자들 간에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P<0.05). 노출군내 상관성 검사에서 예술활동을 많이 할수록 심혈관 증상을 덜 호소하였고(P<0.05),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수록 심혈관 증상을 많이 호소하였고(P<0.05), 수면활동은 줄었고(P<0.001), 안 자각증상은 더 호소하였다(P<0.05).

결론 : 적절한 운동으로 호흡기계 증상을 감소시킬 수 있고, 단위시간당 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방안을 모색하여 근무시간을 줄이는 효과를 얻고 스트레스를 덜 받거나 해소하는 대책을 마련해서 안 자각증상 뿐만 아니라 수면활동, 심혈관 증상도 줄일 수 있으리라 사료된다. 또한 여가시간에는 예술활동을 개인적으로 권장하고 간접적으로 Personal Computer를 매개로 하여 사이버 갤러리, 박물관, 문학관, 콘서트 개발 등을 고안하여 심혈관 증상 발현의 빈도도 줄일 수 있겠다.
TOOLS
Share :
Facebook Twitter Linked In Google+ Line it
METRICS Graph View
  • 525 View
  • 6 Download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