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7;18(7):752-761.
Published online July 1, 1997.
The Proportion of misunderstanding about health knowledge in medical and nonmedical group.
Ki Heum Park, Nak Jin Sung, Suk Choi
의료군과 비의료군에서 잘못 알고 있는 건강지식의 비율
박기흠, 성낙진, 최석
동국대학교 의과대학 포항병원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There is much harmful influence for health promotion when general publics and medical group misunderstand common health knowledge. Therefore we investigated the proportion of misunderstanding about health knowledge of general publics and medical group.

Methods : The data were collected via questionnaire which consisted of 30 questions (11 health behavior, 5 symptom, 14 treatment knowledge) quoted or revised on the basis of the book('Misunderstood common health knowledge 100' published by humanism practice medical doctor association, 1994, hanwol company, South korea). The subjects were nonmedical group (third grade elementary school teachers and parents of students in Kyong ju city) and medical group (doctors-specialist, resident, intern, oriental doctor, medical student, nurse, assistant nurse in Kyong-Ju, Pohang city). The score was given 0 for false answer or no answer and 1 for true answer.

Results : The dominant subclasses of study subjects were as follows : Sex; female(352:64.5%)/age ;30-40 years old(318 persons : 58.5%) education ; high school graduate group(232:42.8%)/job ; nonmedical group(housewives, 168:36.2%), medical group(nurse, 67:36.2%). Medical group acquired higher total average score than non-medical group. There were no differences in the total scores about treatment, symptom, and health behavior in nonmedical group by job. In the medical group, doctors earned significantly higher score than other jobs. The average score per question was 0.53 in nonmedical group and 0.69 in medical group. Non-medical group received average score below 0.5 in 14 questions among 30 questions, while medical group received only in 5 items.

Conclusion : Medical group acquired higher total average score than nonmedical group. Average score per question was 0.53 in non-medical group and 0.69 in medical group.
초록
연구배경 : 수많은 대중매체의 의료정보들을 일반인뿐만 아니라 의료인 자신도 잘못 이해하고 받아들임으로써 건강증진에 많은 나쁜 영향을 미친다. 이에 건강에 대한 잘못된 지식을 가지고 있는 비율이 어느 정도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의료군과 비의료군을 나누어 조사하였다.

방법 : 1994년 인도주의 실천 의사협의회에서 발간한 ‘잘못 알려진 건강 상식 100’을 기초로 30가지 문항을 선택, 재구성한 설문지를 이용하였으며 대상은 경주시 소재 1개 초등학교 교사와 3학년 학생들의 학부모를 비의료군으로, 동국대 의료원(포항, 경주)의 의사(전문의, 전공의, 인턴), 한의사, 의과대학생, 간호사, 간호조무사를 의료군으로 설정하였다. 건강 행동(11문항), 증상(5문항) 및 치료(14문항)에 대한 지식으로 범주화하여 의료군과 비의료군으로 나누어 설문 조사하였다. 각 항목당 옳은 답일 시는 1점을, 모르거나 틀릴 때에는 0점을 부여하였다.

결과 : 조사대상자의 성별분포는 남자가 194명(35.5%), 여자가 352명(64.5%)이었으며 연령분포는 30~40세 미만이 318명(58.5%)으로 제일 많았다. 학력분포는 고졸이 232명(42.8%)으로 가장 많았으며, 의료군과 비의료군의 연령 및 교육별 분포도 의미있게 차이가 있었다. 직업은 비의료군에서 주부가 168명(46.2%), 의료군에서 간호사가 67명(36.2%)으로 가장 많았다. 의료군은 비의료군에 비해 연령, 성별, 교육별로 보정한 평균점수가 의미있게 높았다. 항목당 평균점수는 평균은 비의료군에서는 0.53점, 의료군에서는 0.69점을 나타내었다. 30문항중 평균 0.5점이하의 점수를 보여준 항목은 비의료군에서 14개, 의료군에서는 5개 항목이었다. 항목당 평균점수는 0.09~0.98의 범위로 넓게 분포하였으며, 비의료인 그룹이 더 높은 점수를 받은 항목이 2개, 점수 차이가 0.1이하인 항목이 6개 있었다.

결론 : 전체적으로 의료군에서 비의료군보다 의학지식에 대한 점수가 높았다. 반수 이하에서만 옳게 맞힌 문항은, 30문항 중 비의료군에서 14항목이었으며 의료군에서는 5항목이었다. 2개 항목에서는 비의료군의 점수가 더 높았다.
TOOLS
Share :
Facebook Twitter Linked In Google+ Line it
METRICS Graph View
  • 536 View
  • 6 Download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