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6;27(9):699-705.
Published online September 10, 2006.
Relationship between Serum Uric Acid and Metabolic Syndrome.
Hyun Ju Oh, Sang Hoon Moon, Ji Won Lee, Hye Youn Hyun, Duk Chul Lee, Hye Ree Lee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Yongdong Severance Hospital,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oul, Korea. love0614@yumc.yonsei.ac.kr
혈청 요산 농도와 대사증후군과의 관련성
오현주,문상훈,이지원,현혜연,이덕철,이혜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영동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Although many studies have focused on the association of hyperuricemia with components of metabolic syndrome, there are only few studies of independent relation between uric acid and metabolic syndrome itself. In this study, we evaluated healthy subjects and assessed the relationship of serum uric acid with metabolic syndrome.

Methods : Between January and February of 2005, we evaluated 164 healthy patients who visited a health evaluation center. Patients were evaluated for metabolic syndrome and risk factors were assessed using a questionaire, blood test and physical examination.

Results : Metabolic risk factors significantly increased as uric acid level markedly increased (P<0.05). Even after limiting the variables such as age, sex, smoking, exercise, total cholesterol, low-density lipoprotein cholesterol, and LogCRP, the group with metabolic syndrome had markedly increased uric acid levels than those without metabolic syndrome [Odds ratio 1.494 (95% CI, 1.072∼2.084)].

Conclusion : The number of components of metabolic syndrome increased according to serum uric acid level. Uric acid level was significantly higher in metabolic syndrome than normal. Even after considering health behavior variables such as smoking, alcohol status, and exercise, they showed an independent relationship. Further massive prospective studies on whether collecting serum uric acid level can be used as a screening test or predictor of mortality for early metabolic syndrome and cardiovascular disease will be needed.
Key Words: metabolic syndrome, uric acid, cardiovascular diseases, risk factors
초록
연구배경 : 요산은 심혈관질환의 위험인자인 복부비만, 고중성지방혈증, 저고밀도지질단백 콜레스테롤혈증, 고혈압, 고혈당과의 관련성이 보고되고 있으나 이들 인자의 집합체인 대사증후군의 유무 및 구성요소의 개수와 혈청 요산 농도와의 관련성을 조사한 연구는 미비한 상태이다. 본 연구는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혈청 요산과 대사증후군의 관련성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 2005년 1월부터 2005년 2월까지 일개 대학병원 건강증진센터를 방문한 성인 남성 환자 74명, 성인 여성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신체계측, 설문조사, 혈액검사를 시행하여 대사증후군의 유무 및 발생 위험인자를 분석하였다.

결과 : 대사증후군이 있는 환자의 평균 혈청 요산 농도는 5.69±1.64 mg/dL로 대사증후군이 없는 군의 4.97±1.30 mg/dL보다 의미있게 높았다(P<0.005). 대사증후군의 구성요소의 수가 많은 경우가 적은 경우보다 유의하게 혈청 요산 농도가 높았으며(P<0.01) 혈청 요산 농도의 증가와 대사증후군 구성요소의 수의 증가는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였다(P<0.01). 성별, 나이, 흡연, 운동, 총 콜레스테롤, 저밀도지질단백 콜레스테롤, C-반응성 단백 등의 혼란변수를 통제한 후에도 대사증후군이 있는 군이 없는 군에 비해 혈청 요산 수치가 유의하게 높았다[odd 1.494 (95% CI, 1.072∼2.084)].

결론 : 대사증후군의 구성요소의 수가 증가할수록 혈청 요산 농도가 유의하게 증가하였고 대사증후군에서 혈청 요산 농도가 유의하게 높았으며, 음주, 흡연, 운동 등의 건강행태를 고려하여도 혈청 요산 농도와 대사증후군은 독립적인 상관관계를 보였다. 향후 혈청 요산 농도가 대사증후군 및 심혈관질환의 조기발견과 예후 예측에 활용될 수 있는지, 그 역할과 인과관계를 알기 위해서 대규모 전향적 연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중심 단어: 대사증후군, 요산, 심혈관질환, 위험인자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