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6;17(7):492-500.
Published online July 1, 1996.
Doctors' Prescription Behavior for Tetanus Prophylaxis in Wound Management.
Kee Chun Kim, Chul Hwan Kim, Hyeon Ju Kim, In Suk Jeon, Hong Kwan Seo
외상 환자에 대한 파상풍 예방처치 실태
김기천, 김철환, 김현주, 전인석, 서홍관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Tetanus is uncommon but a fatal disease. The causative organism on tetanus introdu-ces its spores into the damaged or the devitalized tissue. However, it seems that Korean doctors' prescription behavior for the tetanus prophylaxis in wound management is inappropriate. This study was designed to study what kind of management had been performed in practice and how to solve the problems in the tetanus prophylaxis.

Methods : We developed a questionnaire and gave it one-hundred doctors in three general hospitals in Seoul. Then we analyzed the ninety-nine questionnaires except a inappropriate one.

Results : 75.8% of respondents didn't respond that they performed the tetanus prophylaxis in wound management on the reasonable guideline, but the difference among three hospitals was not significant statistically(P>0.05). The reasons not to perform it on the reasonable guideline were lack of knowledge about the standard protocol for the tetanus prophylaxis, the doctors' protective management behavior, and the unavailability of Td in Korean. In order to prevent tetanus in wound management, 48.5% respondents responded that they had given only TIG(tetanus immune globulin) in any case besides antibiotics administration, 33.3% had given only TIG in the selected cases by the state of vaccination and the state of wound. For the time to give TIG, 68.7% of respondents responded that they had ordered TIG injection after wound management,. About the problems for tetanus prophylaxis in trauma they pointed out that Td was not available, and the extravagant use of TIG was common, and doctors didn't take patient's vaccination history and consider it.
Conslusions: We concluded that it was necessary that Korean pharmaceutical company should produce Td urgently and reeducation of Korean doctors about the tetanus prophylaxis should be performed.
초록
연구배경 : 파상풍은 흔한 질환은 아니지만 일단 발생하면 치명적인 경과를 취한다. 파상풍은 주로 원인균이 상처부위를 통하여 침범함으로써 발생하게 되는데, 실제로 진료 일선에서 외상에 대한 파상풍 예방 처지는 매우 비합리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본 연구는 진료 일선에서 시행되고 있는 파상풍 예방 처지 실태를 파악하고 그 문제점을 도출해 냄으로써 개선방안을 강구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실시하였다.

방법 : 1995년 10월 26일부터 1995년 12월 19일R지 서울시내 소재 2개 대학병원과 1개 종합병원을 선정하여 응급실에서 외상을 흔히 접하게 되는 임상과 중 가정의학과 전공의, 정형외과 전문의, 그리고 인턴 총 2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그중 분석 가능한 99명의 응답을 분석하였다.

결과 : 외상 환자에 대한 파상풍 예방 처지를 원칙대로 시행하는 지에 대하여 75.8%가 원칙대로 시행하지 못한다고 대답하였는데, 그 비율에 있어서 병원별 차이를 통계학적으로 의미는 없었다(P>0.05). 원칙대로 시행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하여는 ‘방법을 잘 모르기 때문에’, ‘방어진료를 해야 했기 때문에’, 그리고 ‘약이 제대로 없어서’ 등이 이유로 지적되었다. 실제 외상 환자가 왔을 때 항생제를 주는 일 이외에 어떻게 파상풍에 대한 예방처지를 시행하는가에 대한 물음에는 ‘무조건 파상풍 면역 글로불린만 준다’는 대답이 48.5%였고, ‘환자의 예방접종 병력과 사어의 상태에 따라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경우에 한하여 파상풍 면역 글로불린만 준다’가 33.3% 등이었다. 파상풍 면역 글로불린을 주는 시기에 대하여는 ‘상처에 대한 처치가 끝난 후에 준다’는 응답이 68.7%로 가장 많았다. 외상 환자에 파상풍 예방에 대한 문제점에 대하여는 병원에 성인형 능동면역제제가 없는 점과, 의사들이 외상 환자를 문진할 때 예방접종에 대항 물어보지 않는 점, 파상풍 면역 글로불린의 남용, 그리고 의사들의 방어진료 등이 지적되었다.

결론 : 외상환자에 대한 파상풍 예방처치를 원칙에 맞게 하기 위하여는 무엇보다도 먼저 일선의사에 대한 전반적인 재교육이 필요하며, 성인형 파상풍 백신을 국내에서 생산 및 시판하는 일이 시급하다
TOOLS
Share :
Facebook Twitter Linked In Google+ Line it
METRICS Graph View
  • 429 View
  • 4 Download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