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2;23(1):104-111.
Published online January 1, 2002.
A study on the amount of information on adverse effects of prescribed medication requested by patients.
Se Hyun Kim, Jong Soo Hong, Ji Ho Choi, Sang Huyn Lee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College of Medicine, Inha University, Korea.
처방된 약물의 부작용에 대해 환자가 알기 원하는 범위
김세현, 홍종수, 최지호, 이상현
인하의대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Little information exists concerning the amount of information patients espects from physicians as to the risk for an adverse reaction of medication. The present study was designed to determine such opinions in a population sample and to determine whether patients believe physicians should use discretion in the amount of such information given.

Methods : Five hundred fifty sequential adults visiting outpatient clinics filled out a 9-item questionaire. The percentage of subjects desiring information about varying degrees of risk and those believing physicians should and should not use discretion in the amount of such information provided were recorded. The results were correlated with demographic variables and previous experience of adverse effects.
Result: Among the respondents, 56.6% desired to be told of all possible adverse effects; 13.8% only if an adverse effect occurred in 1 out of 100,000; and 26.3% only if such occurrence was 1 in 100; 3.3% were not interested in any information. The percentages were closely similar to those for the same question that restricted opinion to serious adverse effects. The opinion that physicians should give the same information to all patients comprised 41.8% of the sample, and 83.4% opinioned that physicians were never justified in withholding any information.

Conclusion : Many individuals desire all information concerning possible adverse effects of prescribed medication from physicians and agree that the physician use judgement on the amount of information given but do not consider the physician to be justified in withholding information.
초록
연구배경 : 우리 나라에서 환자가 자신에게 처방된 약물의 부작용에 대해 의사에게 얼마만큼 설명듣기 원하는지에 대한 연구가 드문 실정이다. 본 연구는 이에 대한 인구학적 조사와 환자가 부작용 설명에 대한 의사의 재량을 인정하는지 여부에 관해 알아보았다.

방법 : 2001년 6월 1일부터 6월 15일까지 모 대학병원 9개 외래 및 건강검진센타를 내원한 18세 이상의 환자 및 보호자 550명을 대상으로 9항목으로 이루어진 한 장의 설문지에 응답하도록 하였다. 약물부작용이 일어나는 빈도에 따라 설명듣기 원하는 정도와 약물부작용 설명에 대한 의사의 재량을 환자가 인정하는가를 질문하였다. 또한 이런 결과가 인구학적 변수와 과거의 부작용경험여부와 관련 있는지를 알아보았다.

결과 : 전체 응답자 중 모든 부작용을 알기 원한다고 56.6%가 답하였고, 100,000분의 1의 확률과 100분의 1의 확률로 일어나는 부작용까지 알기 원한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13.8%와 26.3%였고 부작용에 대해 알고 싶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3.3%였다. 중졸이하군과 대졸군보다 고졸군에서 모든 부작용을 알기 원하는 경향이 있었으며(p<0.05) 20대와 50대보다 30대, 40대가 각각 모든 부작용을 알기 원하는 경향이 있었다.(p0.01). 또한 과거의 부작용경험이 있으면 모든 부작용을 알기 원하는 경향이 있었다(p<0.01). 모든 환자에게 의사가 똑같이 설명해야 한다고 40.8%가 응답하였고 의사가 치료효과를 위해 환자에게 부작용설명을 미루는 것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83.4%가 응답하였다.

결론 : 다수의 환자가 처방된 약물에 대해 아무리 일어날 확률이 적은 부작용이라도 다 설명듣기 원하였고 약물부작용의 설명범위에 있어서는 의사의 재량을 인정하는 한편 부작용 설명을 미루는 것은 인정하지 않았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