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0;21(9):1157-1163.
Published online September 1, 2000.
The relationship between low serum cholesterol and depression.
Dong Hyun Lim, Hwan Seok Lee, Nan Yeong Kim, Hyung Don Joo, Chang ho Youn, Jung Bum Lee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School of Medicine,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Korea.
저콜레스테롤혈증과 우울적 성향과의 관계
이환석, 김난영, 주형돈, 이정범, 윤창호, 임동현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Although elevated serum cholesterol level has been considered as a significant health problem because it is associated with coronary artery disease, the relation with various health problem (esp. depression) from low serum cholesterol is not well known in Korean people. The authors tried to observe the degree of depression in low serum cholesterol group for its better management.

Methods : The study population was selected among adults who visited the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Health Screening Center between May and July 1998. They had no history of cancer and liver disease and no significant medical illnesses which may affect blood cholesterol level. Using the Korean standard BDI, we evaluated the degree of depression scale.

Results : The number of subjects with low serum cholesterol was 77 (males 42, females 35) and that of the control group was 82 (males 47, females 34). The low serum cholesterol group had a statistically significantly higher BDI score(12.2±8.2) than the control group(7.6±6.3) (P<0.05). In males the mean BDI score of 11.9±7.4 in the low serum cholesterol group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e mean score of 5.0±3.8 in the control group(P<0.5), In females,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depression scale between both groups.

Conclusion : Since the male low serum cholestrerol group had a high depression scale, the multi disciplinary approaches which include psychological supports may be required to manage and treat them. And persistent, significant association between low serum total cholesterol level and psychological problems suggests that further long-term study on the association of low choleserol with depression is necessary.
초록
연구배경 : 우리나라의 경제적 발전과 함께 관상동맥질환의 주요 위험인자로써 고콜레스테롤혈증에 대한 많은 연구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저콜레스테롤혈증의 결과로써 유발되는 임상 증상에 대해서는 거의 연구가 되어 있지 않은 실정이다. 그런데 최근들어 혈중 총콜레스테롤치가 너무 낮은 경우 정서장애 특히 우울증을 잘 유발시킨다는 국외 연구들이 나오고있는 바, 이에 저자는 국내에서의 저콜레스테롤혈증과 우울증과의 연관성에 관하여 연구해 보았다.

방법 : 1908년 6월에 일개 대학병원에서 정기신체검사를 받은 근무직원과 1998년 5월부터 9월까지 동대학병원 건강증진센터를 방문한 검진자 중 77명을 조사군으로 하였다. 이와 대조군으로 연령, 성별 짝짓기를 하여 82명을 선정하였다. 단 대상자 중에서 고혈압, 당뇨병, 허혈성 심장병, 만성 간질환의 병력을 가진자 및 기타 지질대사에 영향을 주는 약물 복용자 등의 소견을 보이는 사람은 제외하였고 이들에게 우울척도를 평가하는 한국판 표준화 BDI설문지를 이용하여 조사하였다. SPSS 통계프로그램(version 7.5)을 이용하여 자료를 분석하였다.

결과 : 저콜레스테롤혈증군은 남자 42명, 여자 35명, 대조군은 남자 47명, 여자 34명이었다. 저콜레스테롤혈증군 남녀의 평균연령은 각각 40.5세, 39.3세였고 대조군 남녀의 평균연령은 각각 47.4세, 38.5세였다. 전체 저콜레스테롤혈증군과 대조군 각각의 BDI 평균점수는 12.2점과 7.6점으로 우울성향의 정도가 저콜레스테롤혈증군에서 대조군보다 유의하게 높았다(P<0.05). 우울성향의 정도를 성별로 구분한 결과, 남자에서는 저콜레스테롤혈증군과 대조군 각각의 BDI 평균점수가 11.9점, 5.0점으로 두 집단간에 유의한 차이를 보였고(P<0.05), 여자에서는 저콜레스테롤혈증군과 대조군 각각의 BDI 평균점수가 12.5점과, 11.1점으로 두 집단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P<0.05).

결론 : 관상동맥질환을 예방하기 위하여 고혈청 콜레스테롤치를 지난 남성들을 치료하는 데 있어서, 콜레스테롤을 떨어뜨리는 데에만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 아니라 저콜레스테롤혈증의 결과로서 오는 신경증적인 면을 포함한 여러 가능성들도 고려해 보는 다각적인 치료가 병행되어져야 하겠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