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8;19(9):700-707.
Published online September 1, 1998.
Quality of diabetes care in outpatient department.
Han Kyu Cho, Min Jung Kim, Sung Sun Woo, Hong Jun Cho, Young Sik Kim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College of Medicine, Ulsan University, Korea.
외래 당뇨병 환자 관리의 질 평가
조한규, 김민정, 선우성, 조홍준, 김영식
울산대학교 의과대학,서울중앙병원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Proper management of diabetes is important in family practice. This study aimed to assess the quality of diabetes care in an outpatient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in a general hospital.

Methods : We reviewed all the charts of patients who had a new diagnosis code of diabetes in an outptient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at Asan medical center from January 1, 1994 to December 31, 1995. The documentation of medical history, physical examination, laboratory tests and treatments were examined. We surveyed the doctors who had managed the above patients.

Results : This study included 95 patients with diabetes. In the chart audit, history of smoking and symptoms of chronic complications of diabetes were documented in 61.1% and 33.6%, respectively. Blood pressure measurement, fundus examination and neurologic examination were done in 100.0%, 47.4% and 18.9%, respectively. Lipid profile and urine microalbumin were checked in 47.4% and 1.00%, respectively. Management of hypertension and exercise education were documented in 65.0% and 47.4%, respectively. In the doctor survey, doctors responded that they had provided services to diabetic patients more frequently than the results of chart audit except on a few items.

Conclusion : The care of diabetic patients was relatively adequate in many items, but insufficient in some items. Efforts to improve the quality of diabetes care in family practice are needed.
초록
연구배경 : 일차 의료에서 당뇨병 환자의 적절한 관리는 합병증을 예방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나, 외국의 연구 자료들에 의하면, 의사의 당뇨병 환자 관리는 적절하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이에 국내 가정의학과 의사들의 당뇨병 관리 실태를 연구하여 질 향상 작업의 기초 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방법 : 94년 1월 1일부터 95년 12월 31일까지 2년간 서울 중앙 병원 가정의학과 외래에서 처음에 상병명 코드상 당뇨병으로 기재된 모든 환자들의 의무 기록을 미리 정해진 기준에 따라 검토하였고, 담당 의사들에게 당뇨병 환자의 관리 실태를 묻는 설문 조사를 하였다.

결과 : 연구에 포함된 환자 수는 95명이었고, 담당 의사는 18명이었다. 의무 기록상 미세 혈관 합병증 증상의 확인과 흡연 유무의 확인은 대상 환자의 33.6%와 61.1%에서 기록되었다. 안저 검사와 혈압 측정은 45.5%와 100.0%에서 시행되었다. 지단백 검사와 요검사는 47.4%와 89.5%에서 측정하였고, 고혈압 관리와 식사 요법 교육은 65.0%와 63.2%에서 이루어졌다. 담당 의사들에 대한 설문 조사당 당뇨병 증상과 흡연 유무는 환자들의 98.2%와 91.1%에서 확인한다고 하였다. 안저 검사, 지단백 검사, 식사 요법 교육은 각각 69.6%, 83.9%, 98.2%에서 시행한다고 응답하였다.

결론 : 대상 의사들의 당뇨병 환자 관리에 대한 의무 기록 검토와 설문 조사당 당뇨병 증상의 확인, 합병증 증상의 확인, 흡연력 조사, 지단백 검사, 식사 교육, 운동 교육, 금연 교육, 고혈압 관리 항목의 시행율이 두 방법간에 차이가 있었다. 이는 의사별 검사 항목의 필요성에 대한 인지 상태, 진료 여건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며, 이에 대한 개선 및 교육으로 시행율을 높여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