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1;22(10):1494-1502.
Published online October 1, 2001.
Attitudes of medical students and housestaff toward euthanasia.
Joo Tae Kim, Kyung Chul Kim, Dong Hyeok Shin, Hang Suk Cho, Jae Yong Shim, Hye Ree Lee
1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2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Myungi Hospital, Kwandong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생들과 전공의들의 안락사에 대한 태도
김주태, 김경철, 신동혁, 조항석, 심재용, 이혜리
1
2
Abstract
Background
: Medical decisions concerning the prolongation of life. the right to die and euthanasia are among the most extensively discussed issues within medicine and law today.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attitudes of medical of students and housestaff toward euthanasia.

Methods : From July 15 to september 15 of the 1998, the responses of 180 medical students and 132 housestaff to a self-adbministered questionnaire were analyzed to identify attitudes toward euthanasia. Over 312 respondents about attitudes toward euthanasia, the analysis of differences between proportions was made by the Chi-square test.

Results : About 69.9% of the respondents thought euthanasia should be legalized. The findings suggest that Buddhists (77.5%) and non-religious groups (88.1%) tend to support euthanasia more than Christians. Futhermore, medical students (74.4%) support euthanasia more than housestaffs(63.6%), male(75.1%) more often than female(57.9%). about 73.1%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active euthanasia is not justifiable, and 79.2% said that they do not like performing active euthanasia. In respect to passive euthanasia, 69.0% said that it is not ethically justifiable, but 63.0% would perform this as if it were legal. Housestaffs of internal medicine (76.9%) were more willing to do euthanasia than pediatrics (70.0%), surgery (63.6%), family practice (53.8%) and Ob/Gyn(33.3%).

Conclusion : Respondents have positive attitudes toward legalization of euthanasia.. Most considered that passive euthanasia is not morally justifiable. But if it were legalized, they would still be disturbed by active euthanasia. The opinions of physician and medical students directly affect patient care and their attitudes must be considered if clear plicies are to be developed concerning euthanasia.
초록
연구배경 : 최근 의사의 의료행위에 대한 법적 논란이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환자의 죽을 권리와 환자 가족의 죽음에 대한 동의 및 의사의 죽음을 도와주는 행위 등 안락사와 관련된 법적, 윤리적인 무제가 대두되고 있다. 미래에 의료계의 주역이 될 의과대학생들과 수련을 받고 있는 전공의들이 안락사에 대해 어떤 가치관과 태도를 가지고 있는가를 알아보기 위하여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 1998년 7월 15일부터 9월 15일 사이에 1개 의과대학 본과 3,4학년 학생과 전공의 등 총 800명을 대상으로 안락사가 합법화되었을 때를 가정하여 안락사에 대한 태도와 인구사회학적 자료를 설문 조사 하였다. 응답이 완료된 312명을 대상으로 안락사에 대한 태도와 각 인자들간의 관련성을 Chi-square test를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결과 : 총 312명 가운데 수동적인 안락사가 윤리적으로 정당하다는 사람이 96명(31.0%), 정당하지 않다는 사람은 216명(69.0%)이었으며, 시행하겠다는 사람이 197명(63.0%)으로 시행하지 않겠다는 사람 115명(37.0%)보다 많았다. 능동적인 안락사가 윤리적으로 정당하다는 사람이 84명(26.9%), 정당하지 않다는 사람은 228명(73.1%)이었으며, 시행하지 않겠다는 사람이 247명(79.2%)으로 시행하겠다는 사람 65명(20.8%)보다 많았다. 안락사가 합법화되었을 때 수동적인 안락사를 시행하겠다는 사람은 모두 218명(69.9%)으로 학생(74.4%)이 전공의 (63.6%)보다 많았고 (P<0.05), 남자(75.1%)가 여자(57.9%)보다 (P<0.05), 무교(88.1%)와 불교(77.5%)가 기독교보다(60.1%) 유의하게 더 많았다(p<0.001). 안락사가 합법화 된다면 수동적인 안락사를 시행하겠다는 전공의는 과별로 내과(76.9%)가 제일 많았고, 소아과(70.0%), 외과(63.6%) 가정의학과(53.8%), 산부인과(33.3%)순이었다(P<0.05).

결론 : 대다수의 의과대학생들과 전공의들은 능동적인 안락사와 수동적인 안락사가 윤리적으로 정당하지는 않으나, 수동적인 안락사의 경우에는 시행할 의사가 있다고 하였으며, 안락사를 법제화할 필요가 있다고 하였다. 향후 안락사에 대한 의학윤리적, 법적인 합의와 지침이 필요하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