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9;20(1):34-42.
Published online January 1, 1999.
The factors relates to the screening tests of colorectal cancer in men.
Yong Chul Kim, Ho Cheol Shin
1Department of Family Medine, Medical College,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Korea.
2Department of Family Medine, Medical College, Sung Kyun Kwan University, Korea.
남성에서 대장암 선별검사의 수검과 관련된 인자
신호철, 김용철
1
2
Abstract
Background
: Cancer is the second leading cause of death in Korea. Colorectal cancers rank fourth in term of total cancer mortality. Colorectal cancers have been the focus of screening for early detection. Few current data are available regarding factors associated with participation in cancer screening examinations in the general population. This study investigated associations of age, income, education, marital status, smoking, drinking, sleeping, presence of a hemorrhoid, and attitudes toward cancer prevention with participation in three cancer screening tests for colorectal cancer.

Methods : To identify the factors associated with participation in cancer screening examinations, 2372 men in a certain company were surveyed in 1992. Cancer related questions were included to determine the attitudes toward cancer prevention and the history of tests performed that are used for screening for colorectal cancer.

Results : Statistically significant (P<0.05) strong predictors of ever having had a specific cancer screening test were as follow:(1) digital rectal examination: above 40 years old(OR=3.4, 95% CI 2.1-5.4), having a hemorrhoid(OR=2.9, 95% CI 1.7-5.0), and regular exercise(OR=2.1, 95% CI 1.2-3.5); (2) fecal occult blood: above 40 years old(OR=4.2, 95% CI 2.5-7.2) and (3) colonoscopy or sigmoidoscopy: above 40 years old(OR=3.5, 95% CI 2.4-5.2), married(OR=3.5, 95% CI 1.6-7.7), and heavy drinker(OR=1.8, 95% CI 1.2-2.7).

Conclusion : The largest differences among the population for participation in cancer screening examinations involved age. Education and encouragement may persuade men participate more in screening.
초록
연구배경 : 최근 식사 습관 및 생활 습관의 변화로 한국인의 사망 원인 중 대장암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늘고 있다. 대장암도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조기 발견에 의한 초기 치료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위험 인구에서 정기적인 선별 검사를 받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저자들은 남성에서 대장암 선별 검사의 수검과 관련된 요인을 밝혀보고자 이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 1994년 4월부터 6월까지 전국의 지점을 둔 모 국영기업체에서 시행한 직원 정기 건강 진단시 미리 준비된 설문에 대한 자기 기입과 각 지점별 의무실에 근무하는 간호사의 직접 면담 및 신체 계측을 통해서 자료를 수집하였다. 수집된 자료의 내용은 최근 3년 이내 대장암 선별 검사 경험 유무, 인구사회학적 인자, 건강관련 생활 습관, 암의 예방에 대한 건강 신념, 과거 질병력 및 신체계측자료 등이었다.

결과 : 평소의 자신의 건강 행동이 자신의 암의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긍정적인 건강 신념은 젊을수록(P=0.001), 교육 정도가 높을수록(P=0.001), 수입이 많을수록(P=0.001), 미혼에서(P=0.028) 높게 나타났다. 직장수지검사의 수검 경험은 40세 이상에서(OR-=3.4 95% CI 2.1-5.4, P<0.05), 치핵이 있는 경우(OR=2.9, 95% CI 1.7-5.0, P<0.05),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경우(OR=2.1, 95% CI 1.2-3.5, P<0.05)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변잠혈검사 수검 경험은 40세 이상에서 높았다(OR=4.2, 95% CI 2.5-7.2, P<0.05). 대장경 및 S상 결장경 검사는 40세 이상에서(OR=3.5. 90% CI 2.4-5.2, P<0.05), 기혼인 경우(OR=3.5, 95%, CI 1.6-7.7, P<0.05), 음주를 하는 경우(OR=1.8, 95% CI 1.2-2.7, P<0.05)에 수검 경험이 높았다. 각 요인들의 영향을 보정한 다변량 분석에서도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결론 : 구미에서 보고된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대장암 선별 검사 수검률이 낮았으며 40대 이상일수록 수검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차 진료를 담당하는 가정의들의 40대 이상의 남성은 물론 최근 높아지고 있는 대장암 발생률에 비해 상대적으로 선별 검사 수검률이 낮은 40대 이하의 젊은 연령층에서도 적극적인 권유를 해야 할 것이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