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1;22(4):511-516.
Published online April 1, 2001.
Comparison of prescription behaviors between practicing physicians and pharmacists by simulated patients of arthritis.
Hong Jun Cho, Suk Kyun Woo, Chun Taik Hong, Young Kyung Suh
1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Asan Medicine Center, College of Medicine, University of Ulsan.
2Association of Physician for Humanism.
3Association of Pharmacists for Healthy Society.
4Seoul YMCA.
관절염 증상의 모의환자를 이용한 개원의사와 개원약사의 약제 처방 행태 비교
조홍준, 우석균, 홍춘택, 서영경
1
2
3
4
Abstract
Background
: Pharmacists could dispense medicines without doctors’ prescription in Korea before July 2000.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compare the prescription behaviors of practicing doctors and pharmacists to arthritis by the simulated patients. We selected the arthritis as a subject of simulation because the arthritis was one of the major health problems and the abuse of corticosteroids might be prevalent in management of arthritis patients.

Methods : Seventy five private clinics and drug stores were selected in Seoul, Korea. The simulated patients were selected and trained standardized symptoms of arthritis. The simulated patients recorded the prescription behaviors of doctors and pharmacists.

Results : Mean number of prescribed medicines were 3.6 and 4.4 in clinic and drug store, respectively. 16.2% of the clinics and 25.3% of the drug stores prescribed corticosteroid respectively with no significant difference. 45.3% of the pharmacists prescribed more than two kinds of antiinflammatory or analgesics and it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ose of doctors. 65.3% of doctors intended to prescribe parenteral injection and 40% of the pharmacists performed some kinds of physical examination to the simulated patients. Both doctors and pharmacist gave little information or advice on use of medicines, possible side effects and past side effects of medicines.

Conclusion : There were frequent abuse of corticosteroids and analgesics in private clinics and drug stores. Both doctors and pharmacists did not give enough information on use of medicines to the simulated patients.
초록
연구배경 : 우리 나라는 2000년 이전까지는 의약분업이 시행되지 않아 의사의 조제와 약사의 임의제조가 일상화되어 있었다. 이로 인해 전체 의료비 중 약제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으며, 약제의 오남용이 만연되어 있다. 관절염은 주요한 건강문제의 하나로 부신피질 스테로이드의 남용의 가능성이 있다. 이 연구는 의약분업 시행 이전 의사와 약사의 관절염 환자에 대한 처방행태를 모의환자를 이용해서 비교해보고자 하는 것이다.

방법 : 서울 시내에 개원하고 있는 의원과 약국을 각각 75개씩 무작위 선정하여 연구대상으로 하였다. 표준증상에 대해 훈련을 받은 모의환자가 각 의원과 약국을 방문하여 처방을 받았고, 의사와 약사의 처방행태를 기록하였다.

결과 : 의원과 약국에서의 평균처방 약제수는 각각 3.6개와 4.4개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부신피질 스테로이드는 의원의 16.2%, 약국의 25.3%에서 처방하였으나 유의한 차이는 아니었다. 의원에서는 2종류 이상의 진통소염제나 진통제를 처방한 경우가 45.3%로 약국의 12.1%에 비해 높았다. 의원에서는 65.3%에서 주사를 처방하려고 하였고, 약국의 40%에서 진찰을 시행하였다. 약제복용방법에 대해서 의사는 52.8%가 약사는 69.3%가 설명을 해주었으며, 약의 부작용에 대한 설명은 의사의 13.7%, 약사의 16.2%가 행하였고, 과거 약제의 부작용에 대해서는 의사의 23.0%, 약사의 8.3%에서만 질문을 했다.

결론 : 의원과 약국 모두에서 관절염 모의환자에서 부신피질 스테로이드를 처방하고 있었으며, 의사, 약사 모두 복약지도를 제대로 행하지 않고 있었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