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8;19(3):312-319.
Published online March 1, 1998.
Minor psychiatric disorder Associated with Smoking in Men.
Kwang Ho Song, Kyoung Rok Kim, Eun Hee Park, Young Sung Suh, Dae Hyun Kim, Dong Hak Shin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Keimyung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Taegu, Korea.
남성의 흡연 형태에 따른 심리적 경향 차이
송광호, 김경록, 박은희, 서영성, 김대현, 신동학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Smoking is a very dangerous behavior and people know that it will lead to fatal health problems. But many people continue to smoke. We studied psychiatric aspect of smoking.

Methods : We distributed self-questionnaire to people who visited Dong-San Medical Hospital for periodical examination and checkups between the months of April and June, 1996. It consisted of inquiries on their smoking status and symptom check list for minor psychiatric disorders(SCL-MPD). Among the total of 147 men 58 were current smokers, 63 non-smokers, 26 ex-smokers. We compared minor psychiatric differences between each groups by Student t-test.

Results : The mean age of current smokers, ex-smokers and non-smokers were 44.9±8.9, 44.8±8.4 and 46.6±9.6, respectively. Among 10 dimensions of SCL-MPD, the smokers (includes current smokers and ex-smokers) had significantly higher scores on anger-hostility, interpersonal sensitivity and obsessive-compulsive dimensions than those of non-smokers(P<0.05). When comparing with current smokers and non-smokers, current smokers had significantly higher scores on anger-hostility and obsessive-compulsive dimensions(P<0.05). Between ex-smokers and non-smokers, ex-smokers had significantly higher scores on anger-hostility and obsessive-compulsive dimensions(P<0.05). But, no significant differences were observed between current smokers and ex-smokers.

Conclusion : Smokers(current smokers and ex-smokers) were highly associated with anger-hostility, interpersonal sensitivity and obsessive-compulsive disorders compared to non-smokers. But, no minor psychiatric differences were observed between current smokers and ex-smokers.
초록
연구배경 : 흡연이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질환과 관련되어 있고 여러 신체적, 정신적 문제를 야기함에도 불구하고 흡연을 중단하지 못하고 계속하는 이유는 담배의 주성분인 니코틴 중독에 의한 작용 이외에도 심리적 요인이 많이 작용하고 있다. 이에 저자는 금연을 유도하고 효과적 상담을 위한 방안의 일환으로 흡연 행태에 따른 심리적 경향을 조사하기 위하여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 1996년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직장 정기 신체검진을 받기 위해 동산의료원 가정의학과를 내원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심인성 증상 간이 검사(SCL-MPD)' 설문지 및 흡연에 관한 설문지를 스스로 작성케 하였다. 설문 조사에 응답한 사람은 412명(남성 172명, 여성 240명)이었고, 조사과정중 여성의 흡연률이 극히 저조하여(0.17%) 성변이를 고려하여 여성은 논외로 하고 남성 응답자증 대상자 선정 기준에 부합한 147명을 선정하였다. 흡연자 58명, 비흡연자 63명, 과거 흡연자 26명에 대해 심인성 증상 간이 검사(SCL-MPD)의 10개의 척도에 대한 척도별 합계를 구하고 집단간의 차이를 Student t 검증을 통해 알아보았다.

결과 : 흡연군, 비흡연군, 과거 흡연군의 평균연령은 각각 44.9±8.9세, 46.6±9.6세, 44.8±8.4세였고, 각 군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심인성 증상 간이 검사의 10개의 척도 즉 신체화, 불안, 우울증, 분노-적대감, 대인관계 예민성, 공포불안, 강박신경증, 신경쇠약증, 건강염려증, 일반 척도에서 흡연군과 과거 흡연군을 비흡연군과 비교했을 때 10개의 척도중 분노-적대감, 대인관계 예민성, 강박신경증 등 3개 척도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였고(P<0.05), 흡연군과 비흡연군의 비교에서 분노-적대감, 강박신경증 척도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P<0.05). 과거 흡연군과 비흡연군의 비교에서는 분노-적대감, 강박 신경증 척도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P<0.05). 흡연군과 과거흡연군을 비교해 봤을 때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결론 : 흡연군과 과거흡연군은 비흡연군에 비해 분노-적대감, 강박신경증, 대인관계 예민성의 경향을 보였고 흡연군과 과거흡연군에서는 심리적 경향의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