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6;17(8):616-626.
Published online August 1, 1996.
Undergraduate education of family medicine in Korea.
Hye Ree Lee
한국 의과대학에서의 가정의학 교육에 대한 실태 조사
이혜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Family medicine was introduced into Korea in 1979 according to social needs of primary care physician of goods quality due to specialization and dehumanization of modern medicine, and became the 23rd specialty in Korea. More than 2,500 family physicians are contributing in the field of primary care, but it is still in shortage of covering the whole primary care fields in Korea. This study was designed to collect the data as basics for development of undergraduate education of family medicine in Korea.

Methods : We sent the author-made questionnaires to the professors in 32 medical colleges in Korea, excluding 5 medical colleges only with pre-medical course asking of number of faculty members, student lecture on family medicine, clerkship rotation in family medicine, evaluation method of stude-nts, current status and barrier of undergraduate education in family medicine, and also future expecta-tions of undergraduate education of family medicine in Korea.

Results : Of 32 medical colleges, 20(62.5%) had family medicine departments in the university hospitals and family medicine was mostly 1 or 2. Of 19 medical colleges having family medicine undergraduate education, 7(36.8%) provided family medicine lecture as an independent course, and the history of student lecture was rather short, mostly 1 to 3 years. Most of medical schools gave lectures to the students on sophomore of junior grade and the credit of family medicine course was 1 or less. The clerkship rotations in family medicine were provided in 11(57.9%) of 19 medical colleges. The evaluation methods of undergraduate education in family medicine mostly depended on the written examination(84.2%). To he questions asking the current status of undergraduate education in family medicine, 10 out of 19 answered negatively and 9 answered positively. The barriers of undergraduate education in family medicine would be lack of insight of administrators in the university, lack of cooperation by other departments, lack of a model for undergraduate educa-tion, and lack of effort by the family medicine department in rank order. Most of faculties, 14 out of 19, answered positively for the future of undergraduate education in family medicine.

Conclusion : Since family medicine has been introduced and settled in Korea for 17 years, facilities and current status are not enough to cover primary care in Korea. But the faculties evaluated the current status and future expectation positively. With the efforts to overcome the barriers of undergra-duate education of family medicine in Korea, undergraduate education program of family medicine will improve and family medicine will contribute to improve the health status of Korean people.
초록
연구배경 : 현대 의료의 전문화와 비인간화로 인해 책임지는 일차의료인에 대한 요구가 증대됨에 따라 1979년 우리나라에 가정의학이 도입되어 1985년 23번째 전문과목으로 채택되었고 약 2,500여 명의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배출되어 일차 의료를 담당하고 있으나 아직도 일차 의료 전체를 담당하기에는 부족한 실정이다. 일차진료의사를 교육하고 양성하는데 가장 기초가 되는 의과대학에서 가정의학 교육 현황을 살펴보고 문제점을 파악하여 향후 한국 가정의학 학생교육 발전의 기초 자료로 사용하고자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 전국 37개 의과대학 중 의예과 교육만을 실시하는 5개의 신설 의과대학을 제외한 32개 대학의 가정의학과 교수들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통하여 가정의학 교육 현황을 조사하였다. 설문지에서는 각 대학과 가정의학과 교수 수, 학생강의 여부, 학생실습 여부, 학생교육 평가방법, 학생교육 현황에 대한 만족도와 장애요인 및 향후 전망 등이 포함되었다.

결과 : 본과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의과대학 32개 중 20개(62.5%)에만 가정의학과가 설치되어 있었으며, 대학 당 가정의학 교수의 수는 대부분(36.8%) 1-2명에 불과하였다. 가정의학 학생교육을 하고 있는 19개 의과대학 중 독립적인 강의는 7개(36.8%)에서 실시하고 있었으며, 학생 강의는 대부분(42.1%)1-3년의 짧은 기간 동안 이루어져 왔었다. 가정의학 학생강의는 대부분 본과 2학년이나 3학년에서 이루어지고 있었고 학점은 1학점 이하였다(78.9%). 가정의학 임상실습은 19개 대학 중 11개(57.9%)에서만 시행되고 있었으며, 가정의학 학생교육 평가는 대부분(84.2%) 필기 시험으로 이루어지고 있었다. 가정의학 학생교육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일차의료를 교육하는 가정의학 교수들 19명 중 10명은 잘 안되고 있다고 답하였고, 9명은 잘 되고 있다고 답하였다. 학생교육의 장애 요인으로는 대학 행정가들의 인식 부족, 다른 과들의 협조 부족, 학생 교육의 모델 부족 등을 들었으며, 가정의학 학생 교육의 향후 전망을 19명 중 14명이 긍정적으로 보았다.

결론 : 가정의학이 한국에 도입된지 17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가정의학의 시설이나 교육 현황은 일차의료를 담당하기에 미비한 실정이다. 그러나 향후 가정의학 학생교육의 장애를 극복하고 노력 여부에 따라 가정의학의 미래는 밝을 뿐 아니라 더 나아가 국민 건강에 기여할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